▒ Home > 기사 > 사회·복지
 
아파트 분양가 또 오르나..기본형건축비 2.64% 상승  [2022-02-25 15:58:28]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건설자재·노무비 상승 고려..3월 1일 적용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분양가상한제 적용 공동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이 다음달 1일부터 2.64% 상승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 고시 이후 건설자재, 노무비 등 가격변동을 고려해 3월 1일 기본형건축비를 고시한다고 25일 밝혔다. 

 

국토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매년 3월 1일과 9월 15일 두 번 고시한다. ​

 

다음달 1일 반영되는 ㎡당 건축비 상한금액은 16~25층 이하, 전용면적 60㎡ 초과∼85㎡이하 기준 178만2천원에서 182만9천원으로 조정된다.

 

이번 기본형건축비 인상률은 지난해 9월 3.42%에 비해서는 낮은 2.64%다. 경유 7.03%, 철근(이형봉강) 13.51%, 합판 14.98% 등 주요 자재 가격이 상승한 요인과 콘크리트공 2.61%, 형틀목공 1.98%, 내선전공 1.70% 등 시중 노임단가가 오른 것이 반영됐다. 

 

기본형건축비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 산정 시 적용된다.​ 개정된 고시는 3월 1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2022-02-25 15:58:28]
이전글 수산생물질병 신속 진단..간이진단키트 사용 근거 마..
다음글 1일부터 식당‧카페 '방역패스' 일시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