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이산화탄소 소화설비 사고 줄인다..저위험 소화약제 확대  [2022-01-20 13:46:22]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근본적인 제도개선 방안 마련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화재 발생 시 이산화탄소​(CO2)​ 소화설비에 의한 사망사고를 막기 위해 소화약제로 ​CO2​만 사용하던 것을 저위험 약제로 대체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고용노동부와 소방청은 20일 화재 시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CO2 방출에 의한 질식‧중독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근본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이산화탄소는 무색‧무취 가스로 용기에 액체로 보관 중 화재발생 시 방호구역에 뿌려진다. 이때 CO2 농도가 최소 34%가 되도록 방출되며 산소 농도는 14% 이하로 내려가 대피하지 못한 근로자는 질식하거나 중독에 의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최근 10년간 이산화탄소 소화설비에 의한 사망사고는 10건이 발생해 14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10월 서울 금천구 가산지식메트로센터에서 이산화탄소(CO2)​ 방출로 협력업체 근로자 4명이 사망했다.

 

 

이번 개선안에 따르면 위험물 저장소는 소화약제로 이산화탄소만 사용하도록 제한하던 것을 불활성가스계나 할로겐화물계 등 저위험 소화약제까지 확대하도록 했다. 

 

방호구역 내에서 출입구 또는 비상구까지 대피거리가 10m 이상인 경우 방호구역과 45kg 소화용기 100개 이상을 보관하고 있는 소화용기 보관실은 산소 또는 이산화탄소 감지기와 경보기를 설치해 누출 즉시 알 수 있도록 했다. 

 

기존 화재경보와 함께 음성과 시각 경보를 추가해 이산화탄소 방출 전 위험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안전관리 규정도 신설한다. 또한 방호구역 내 열 또는 동작 감지기를 설치해 사람이 감지되면 소화설비가 작동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고용부 김규석 산재예방감독정책관은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미흡했던 이산화탄소 소화설비에 관한 안전규정이 보완되고 사업장의 안전보건조치가 확보돼 이산화탄소 방출로부터 근로자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2022-01-20 13:46:22]
이전글 산불 발생 사전 차단..무단 입산·불법 소각 감시
다음글 전국 483개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차 허용..최대 2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