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재택치료키트 전달 '방역지원 사업단' 노인일자리 활용  [2022-01-17 16:34:06]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수요 조사 결과 반영..98명 사업단 우선 참여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재택치료키트, 자가격리 물품 점검, 배달 업무에 노인일자리를 활용한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 방역현장을 지원하는 ‘방역지원 사업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단은 코로나 19 대응체계가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전환됨에 따라 재택치료자·자가격리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일선 방역현장의 과중한 업무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추진된다.

 

사업단은 주로 사회서비스형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사회서비스는 노인의 전문성과 역량을 활용하는 유형으로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월 60시간 근무를 기준으로 급여는 주휴수당을 포함해 최대 71만2,800원이다. 

 

사업단은 재택치료키트, 자가격리 물품 점검·배달, 지역사회 방역 등 지자체와 보건소가 수행하는 포괄적인 방역현장 지원을 맡는다. 안전·방역수칙 교육을 통해 노인일자리 참여자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고 개인정보 보호 교육을 실시해 재택치료자 등 개인정보 유출도 방지할 예정이다.

 

17개 시도 지자체와 보건소를 대상으로 노인일자리를 활용한 방역지원사업 추가 수요 조사 결과를 반영해 98명이 사업단에 우선 참여한다. 

 

복지부 주철 노인지원과장은 “재택치료 키트배달 등 방역현장 지원이 절실한 지금 노인일자리 방역지원 사업단은 건강하고 경험을 갖춘 베이비붐 세대의 역량을 사회에 환원해 국민의 안전에 기여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다“며 ”지자체와 노인일자리 수행기관 등 현장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2022-01-17 16:34:06]
이전글 전국 예식장 최대 월 50만원 방역지원급 지급
다음글 등산 보다 트레킹..야외활동 유형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