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출근 기록만으로 초과근로 판단..‘워라밸장려금’ 지급거부 부당”  [2022-01-13 13:30:33]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중소기업 권리구제 범위 확대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근로자가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근무’를 실시하면서 지각 방지를 위해 10여분 일찍 출근기록을 했다는 이유로 소정근로시간을 준수하지 않았은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 심판위원회는 근로자의 출근입력 시간이 업무시작 전이라는 이유만으로 소정근로시간을 초과한 것으로 봐 워라밸일자리 장려금 지급을 거부한 것은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정부는 소속 근로자의 요청에 따라 주당 소정근로시간을 15시간 이상 35시간 이하로 근로하게 한 사업주에게 ‘워라밸일자리 장려금’을 지원한다.

 

근로자가 주당 소정근로시간을 초과해 근무한 경우에는 지원에서 제외하고 있다. 다만 출근시간 이전 15분 이내, 퇴근시간 이후 15분 이내에는 초과근로로 보지 않고 있다.  

 

○○회사의 사업주는 A근로자가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근로’를 실시했다며 노동청에 워라밸일자리 장려금 지급을 신청했다. 

 

그러나 노동청은 A근로자가 단축근로기간 중 대부분 출근시간 보다 빨리 출근했고 초과근로로 보지 않는 15분을 공제해도 소정근로시간을 준수하지 않았다며 워라밸일자리 장려금 지급을 거부했다.

 

이에 대해 행심위는 비록 A근로자가 출근시간 보다 빨리 출근했으나 근로자의 출근입력 시간이 업무시작 전이라는 사정만으로 초과근로를 한 것으로 단정하기 어렵다고 봤다.

 

또한 임신부인 A근로자가 교통이나 주차 문제 등으로 지각을 방지하기 위해 10여 분 정도 일찍 출근한 점 등을 고려할 때 단순히 출근 입력 시간이 업무시작 전이라고 곧바로 초과 근로한 것으로 보는 것은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이번 결정은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권리구제 범위를 확대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했다. ​ 


[2022-01-13 13:30:33]
이전글 복지부, 학대피해·장애아동 전문적 돌봄..'가정위탁..
다음글 성범죄자 신상정보 카톡·네이버앱 동시 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