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대출사기 조심..대출모집인 4만 여명 중개업 등록 완료  [2022-01-03 11:04:44]
 
 '통합조회 웹사이트' 확인 가능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대출모집인 4만여명이 금융상품 대리·중개업자로 등록됐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31일 등록절차를 완료한 대출모집인 1만143명, 리스·할부모집인 3만1,244명이 대출성 금융상품판매 대리·중개업자로 등록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따라 올해부터 기존 대출모집인과 리스·할부모집인은 ’금융상품 대리·중개업자‘로 등록해야 영업을 계속할 수 있다. 

 

기존 영업중이던 모집인 중 등록 미신청, 수수료 미납 등 본인 귀책사유로 등록이 완료되지 못한 경우에는 1일부터 영업이 금지된다. 미등록영업은 5년 이하 징역 또는 2억원 이하 벌금을 물어야 한다. 서류보완, 수수료납부 등을 통해 등록을 마무리하면 바로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대출모집인을 통해 대출성 금융상품을 이용할 때 등록여부, 계약 금융회사, 얼굴사진 등 등록된 업자인지 확인이 필수적이다. 대출 조건이 좋다는 이유로 미등록 대출모집인을 이용할 경우 대출사기를 당할 위험이 높다.

 

등록증을 제시하지 않거나 명함에 등록번호가 적혀있지 않은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 웹페이지나 앱에 개제된 등록번호와 법인명을 통해 정상적으로 등록된 플랫폼인지 확인 후 이용해야 한다. 등록여부 확인은 '대출성 금융상품판매 대리·중개업자 통합조회 웹사이트((www.loanconsultant.or.kr)에서 가능하다. 

 

대출모집인이 대신 계약 체결을 이유로 인감도장·통장·비밀번호나 송금을 요구하는 경우 단호히 거절해야 한다. 대리·중개업자가 금융소비자를 대신해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 3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금융감독원 측은 “대리·중개업자의 이러한 요구는 대출사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응해서는 안 된다. 또한 대출모집인이 금융소비자에게 별도 사례금을 요구하는 것도 불법이므로 거절하고 신고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2-01-03 11:04:44]
이전글 10년 만에 청소년 '셧다운제' 폐지..게임시간 자율 ..
다음글 권익위 "4시간 근무 후 휴게 없이 바로 퇴근"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