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내년부터 외국인 어업근로자도 건강보험료 지원  [2021-12-31 15:40:59]
 
  해수부 이미지
 ’어업인 건강보험료 지원사업‘ 대상자 외국인 포함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1월부터 어촌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건강보험 지역가입자인 외국인 어업근로자도 ‘어업인 건강보험료 지원사업’ 혜택을 누리게 된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일손이 부족한 어촌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은 안정적인 어업생산을 뒷받침하는 필수인력이다. 하지만 영세사업장에 고용된 외국인근로자의 경우 입국 후 건강보험 가입까지 최소 6개월이 필요하다. 또한 농‧어촌 지역 건강보험료 경감 및 지원사업 대상에서 제외돼 내국인이나 직장가입 외국인근로자에 비해 열악한 조건에 놓여있었다. 

 

해수부는 23억원의 예산을 신규로 확보해 어촌 지역에 거주하는 약 5,800세대의 지역가입 외국인 어업근로자의 건강보험료를 최대 28%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외국인 어업근로자나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사업주는 ‘농어업인 건강보험료 지원 신청서’에 지방해양수산청에서 발급한 ‘어업경영체 등록 확인서’ 혹은 ‘어업인 확인서’를 첨부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건강보험공단 지사 또는 고객센터(1577-10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21-12-31 15:40:59]
이전글 내년부터 입양아동 양육수당 15⟶20만원 인상
다음글 10년 만에 청소년 '셧다운제' 폐지..게임시간 자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