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한강공원 시민 안전 위해 낚시금지구역 재조정 가능해야"  [2021-11-25 12:19:07]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서울시 다양한 의견 수렴해 재조정 수용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한강변 낚시행위로 인해 한강공원 시민의 불편과 안전사고 위험이 있다면 통상 5년인 낚시금지구역 고시기간 내라도 재조정이 가능하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권익위원회는 한강변 낚시금지구역을 재조정 해 달라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에 대해 한강공원 이용 시민의 불편 해소와 안전 확보를 위해 적극 처리해 줄 것을 서울시에 권고했다.

 

A씨는 “한강변에서 낚시하는 사람들로 인해 지역 주민과 한강공원 이용 시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서울시에 민원을 제기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현재 낚시금지구역이 2019년 지정 고시돼 고시 기간인 5년 내에는 낚시금지구역 재조정이 어렵다며 A씨의 민원을 들어주지 않았다. 

 

이에 권익위는 통상 5년인 낚시금지구역 고시기간 내라도 한강공원 이용 시민의 안전 확보와 여건 변화를 고려해 재조정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서울시에 A씨의 민원을 적극 처리할 것을 권고했다. 

 

서울시는 이를 받아들여 한강변 낚시금지구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시민 불편과 안전사고 발생 우려지역 등에 대한 시민, 단체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낚시금지구역을 재조정하기로 했다. 

 

또한 쓰레기 무단투기 등 낚시 행위로 인한 환경 훼손을 예방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2021-11-25 12:19:07]
이전글 만 24세 이하 청소년 산모 120만원 의료비 지원
다음글 세제헤택 받는 대중골프장 이용요금 개선..관리감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