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 10명 중 8명 '찬성'  [2021-08-03 12:31:20]
 
 미접종자 84.1% '백신 맞겠다' 응답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와 관련된 인식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달 23일 시행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조치에 대해 응답자의 84.0%가 찬성, 12.8%가 반대한다고 답변했다. 

 

현재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를 언제까지 유지할 것인지 대해서는 8월 말까지 유지하자는 의견이 20.5%, 9월 말까지 유지하자는 의견은 25.1%, 11월 말까지는 20.3%로 나타났다.

 

예방접종과 관련해 미접종자의 접종의향은 84.1%로 지속 상승 중이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82.5%, 50대는 94.6%에서 높은 접종의향을 보였다.

 

접종자의 98.8%는 접종 후에도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고 있고 96.3%는 주변에 예방접종을 추천할 의향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본인이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가 된다면 자가치료를 받겠다는 응답은 55.8%, 38.9%는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2021-08-03 12:31:20]
이전글 중소사업 근로자 직업훈련..'기업직업훈련카드' 시..
다음글 부산·화성 등 7곳에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1192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