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경기도 화성 매향리 갯벌 '습지보호지역' 지정  [2021-07-20 10:48:01]
 
 해양 생태자원 보다 체계적 관리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경기도 화성 매향리 갯벌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해양수산부는 염생식물 등 생물다양성이 풍부해 보전가치가 높은 경기도 화성시 매향리 갯벌 14.08k㎡를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한다고 20일 밝혔다. 

 

화성 매향리 갯벌은 경기 지역에서 세 번째로 지정되는 습지보호지역이다. 총 4만2,177㎡ 면적의 화성 매향리 갯벌에는 칠면초 군락 등 20여 종의 염생식물이 분포하고 굴, 버들갯지렁이 등 대형 저서동물 169종은 물론 해양보호생물인 저어새 등이 출현하고 있다. 

 

이는 2005년 미국 공군 훈련장이 폐쇄된 이후 지역 주도의 자발적인 환경정화작업을 통해 생태환경을 회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화성 매향리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앞으로 갯벌의 풍부한 해양 생태자원을 보다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해수부는 매향리 갯벌의 체계적인 보전 관리를 위해 내년 상반기까지 지역공동체 중심의 5년 단위 관리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특히 수도권 인근이라는 지리적 장점과 함께 칠면초 등 다양한 염생식물과 저어새 등 바닷새 관찰과 탐방이 가능하다는 특성을 활용해 생태친화적 생태관광과 교육의 장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화성 매향리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국내 해양보호구역은 연안 습지보호지역 14곳, 해양생태계보호구역 14곳, 해양생물보호구역 2곳, 해양경관보호구역 1곳으로 총 31곳이 됐다. 전체 면적도 서울시 전체 면적의 2.96배 수준인 약 1,798.4㎢로 늘어난다.

 

윤현수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그간 수차례의 지역간담회 및 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매향리 갯벌에 대한 화성시민의 애정과 성숙한 시민의식을 엿볼 수 있었다”며 “습지보호지역 지정의 효과를 지역주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지역 및 시민사회가 주도하는 다양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1-07-20 10:48:01]
이전글 M버스 정류소 수 제한 완화..수도권 26개 노선 41곳 ..
다음글 버려지는 음식물 효과적인 처리 방법..국민의견 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