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경찰옴부즈만, “지명수배자 경찰조사 끝나면 즉시 수배 해제해야”  [2021-07-07 12:36:10]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유사 사례 없도록 관심과 교육 필요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지명수배자가 경찰 조사를 받은 후 풀려났는데도 18일 간 수배를 해제하지 않아 다른 경찰관으로 하여금 또 다시 지명수배자로 오인 받도록 한 것은 부당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옴부즈만은 “조사를 받은 후 지명수배가 경찰전산시스템에서 해제되지 않아 피해를 입었다”는 고충민원에 대해 “18일 동안 수배를 해제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지명수배자 ㄱ씨는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나서 이후 교통법규 위반으로 경찰관에게 단속됐다. ㄱ씨는 단속한 경찰관의 휴대용 단말기에 본인이 ‘수배통보대상자’로 나타나자 “이미 경찰조사를 받았다”고 항변했으나 단속경찰관은 지명수배자 발견에 따른 후속조치를 그대로 진행했다. 이후 단속경찰관은 파출소에 복귀해 ㄱ씨에 대한 경찰조사가 이미 끝나 지명수배 대상자가 아닌 것을 확인했다.

 

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지명수배자를 검거하거나 조사가 끝났다면 즉시 수배 해제를 해야 하는데 이를 소홀히 할 경우 지명수배자로 다시 검거될 수 있어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권익위 오완호 경찰옴부즈만은 “경찰관의 업무 미숙 또는 단순 실수라 해도 지명수배가 해제되지 않을 경우 국민은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 받는다”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의 관심과 주기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했다.

 


[2021-07-07 12:36:10]
이전글 이스라엘 화이자 백신 70만 회분 13일부터 접종 활용
다음글 공공부문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여가부 '즉시 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