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항공기 사고 예방 위해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 운영  [2021-05-26 12:18:59]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데이터 기반 과학적·예방중심 안전관리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국토교통부는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의사결정을 통한 항공사고 예방을 위해 27일부터 김포공항 국제선청사(3층)에서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를 운영한다.

 

우리나라는 12개 국적항공사, 15개의 민항공항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 기준 세계 7위의 운송 국가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따라 교통량 증가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안전데이터를 수집, 분석, 활용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는 그동안 정부기관, 항공사, 관제기관, 공항공사에서 개별적으로 관리해 오던 데이터를 범국가적 차원에서 수집, 통합, 분석함으로써 개별 분석만으로는 식별하지 못하는 안전 취약점을 진단한다. 

 

이를 통해 각종 안전정보를 생산하고 정부와 업계 이해관계자들이 선제적인 안전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수집된 데이터가 항공안전의 목적으로만 활용될 수 있도록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 운영은 독립적 전문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이 맡게 된다.

 

올해는 정부와 공공기관의 데이터를 연계 통합하고 2024년까지 관제기관, 항공사 등 항공서비스 제공자들이 보유한 안전데이터를 통합 분석하는 항공안전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항공현장의 위험도를 요인별로 구분하고 정량화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의 안전 분석기술' 개발 사업을 2023년도까지 완료해 데이터센터에 도입할 예정이다.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과 유경수 과장은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를 통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예방중심적인 안전관리를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측적된 데이터를 항공기 제작, 소음, 탄소저감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 


[2021-05-26 12:18:59]
이전글 전국 1만5천여개 CU편의점 실종 치매노인 신고 앞장
다음글 제주 서귀포에 해양레저관광 명소 육성..400억원 투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