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2025년까지 고용 악화 서부산권 부품산업에 일자리 6천개 창출  [2021-05-07 14:07:08]
 
 고용부, 부산시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은 7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김태석 사하구청장, 노기태 강서구청장, 김대근 사상구청장과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식은 부산 지역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시작을 알리는 행사로 지난 3일 울산컨소시엄과의 업무협약 이후 두 번째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는 고용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사업을 추진하도록 해 위기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신설됐다. 광역·기초 자치단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다. 선정된 컨소시엄은 연간 40~140억원을 최대 5년간 지원받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부산시 컨소시엄은 올해 81억3천만원을 투입해 1,110개를 포함해 5년간 총 6천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부산시 컨소시엄은 서부산권 부품산업 위기로 고용이 악화되는 상황임을 고려해 부품산업의 고도화와 환경 개선 등을 지원해 중·장기적인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화진 차관은 부산과의 업무협약식 축사를 통해 “자동차·조선업이 전기차,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위주인 친환경 산업으로 전환되는 가운데, 자동차·조선산업에 기계 부품을 공급하는 핵심지역인 부산 서남권의 일자리 위기가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전통적인 기계부품 기업들이 친환경 산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했다.​


[2021-05-07 14:07:08]
이전글 청소년쉼터 퇴소자 30만원 자립지원수당 지원
다음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인과성 근거 불충분 중증 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