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인천국제공항공사, 1분기 국제선 화물 물동량 78만 6,396톤...역대 최고 기록  [2021-04-14 16:27:39]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이희정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 "올해 인천공항의 국제선 화물 물동량 역시 역대 최대 수준인 연간 300만톤 달성 가능할 것으로 전망"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올해 1분기 국제선 항공화물 물동량이 78만 6,396톤을 기록하며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같은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 중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물동량 실적은 전년 동기(66만 4,883톤) 대비 약 18.3% 증가했다. 이는 이전 최고 기록인 2018년 1분기 실적(69만 6,048톤)보다도 13% 가량 증가한 수치다. 

 

특히 지난달 3월 월간 물동량은 28만 7,989톤을 기록하며 개항 이후 월간 최대 실적을 경신했으며, 지난 2월 4일에는 1만 1,332톤의 물동량을 기록하며 개항 이후 일일 최대 실적도 경신했다.        

 

인천공항공사는 항공화물 물동량의 가파른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이후 국경 간 전자상거래 물품과 의약품 등 신성장 화물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경기 회복세까지 더해져 항공 화물 운송 수요를 끌어 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객기 운행중단에 따른 벨리카고(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운송하는 항공화물) 공백 속에서 항공사의 화물사업 집중 등의 영향으로 인천공항의 화물기 운항은 올해 들어서 전년대비 136% 급증했다.

 

공사는 항공화물 물동량의 경우 일반적으로 상반기보다 하반기의 증가세가 더욱 높게 나타나는 추세를 감안, 이르면 8월경 누적 5000만톤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기준 인천공항 누적 물동량은 4891만톤이다.

 

이희정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항공화물 운송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인천공항의 국제선 화물 물동량 역시 역대 최대 수준인 연간 300만톤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포스트 코로나, 4차 산업혁명 등 앞으로 글로벌 항공화물 시장에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물류 인프라 적기 확충 및 글로벌 기업 배송센터 유치 등의 노력을 통해 글로벌 물류 허브공항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2021-04-14 16:27:39]
이전글 15일부터 고속도로 휴게소 12개소 초급속 충전기 운영
다음글 10월부터 아이돌봄서비스 '돌봄페이'로 간편하게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