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코로나19 극복 수산분야 금융지원 올해 말로 연장  [2021-03-22 13:57:34]
 
  해수부 이미지
 정책자금 상환유예, 금리인하 등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을 위해 지원되고 있는 수산분야 금융지원이 12월말로 연장된다.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어업인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요 정책자금의 상환유예, 금리인하 등의 금융지원을 올해 말까지 연장한다고 22일 밝혔다. 

 

먼저 ‘어업경영자금의 고액대출자 의무상환’을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의무상황은 3억 원 이상 대출 시 5%, 10억 원 이상 대출 시 10%를 의무적으로 상환해야 한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해 3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의무상환 비적용 기한을 올해 3월 31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이번 연장으로 1천 6백여 명의 어업인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산분야 코로나19 대응 지원 대책으로 지난해 8월 시행한 주요 수산정책자금 대출금리 인하와 상환유예도 연장 조치했다.

 

주요 수산정책자금의 대출금리 인하 지원은 당초 올해 8월 16일까지였으나 12월 말까지 5개월 연장한다. 대상 자금은 양식어업경영자금, 어선어업경영자금, 신고마을종묘어업경영자금, 원양어업경영자금으로 약 3,100억 원 규모다. 

 

해당 자금을 고정금리로 대출 실행 중이거나 신규 대출하는 경우 올해 말까지 금리가 최대 1%p(포인트) 인하된다. 금리 인하는 일괄적으로 전산 적용되므로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올해 3월부터 12월 말까지 대출금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양식시설현대화자금, 피해복구자금, 어촌정착지원자금, 수산업경영인육성자금은 상환기간이 1년간 유예된다. 

 

올해 1월 1일 이후 상환기일이 이미 지나 연체 중인 해당 자금도 연체이자를 납부해 연체상황을 해결하면 기존 상환일로부터 1년간 상환유예가 가능하다. 연장되는 대출액은 약 480억 원 규모일 것으로 추산된다. 상환 유예를 적용받고자 하는 어업인은 해당 수협이나 수협은행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경규 해수부 수산정책관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수산업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이번 조치가 어업인들의 금융부담을 완화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1-03-22 13:57:34]
이전글 산림 주변 쓰레기 소각 여전..올해 산불 피해 급증
다음글 30일부터 아동학대 연 2회 이상 신고 시 '즉각 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