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산림 주변 쓰레기 소각 여전..올해 산불 피해 급증  [2021-03-22 10:55:03]
 
  논밭두렁 소각 단속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산림 주변에서 쓰레기를 소각하거나 등산객 부주의로 인한 산불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올해 3월 17일까지 발생한 산불은 142건 548ha로 전년 동기대비 건수는 1.1배, 면적은 약 9.8배로 크게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발생한 산불을 원일별로 보면 입산자 실화 31건,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 산불 28건, 담뱃불 실화 13건, 성묘객 실화 10건, 건축물 화재 비화 9건 등으로 집계됐다. 
 
산림청은 산불 가해자 집중 검거에 나서 올해 3월까지 소각으로 인한 산불 28건 중 21건의 가해자를 검거했다. 
사례로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에 사는 산불가해자는 쓰레기를 소각하다 산불로 확산해 징역 10월형을 선고받고 8천만 원의 배상금을 청구받았다.

산불가해자는 ‘산림보호법 제53조’에 따라 실수로 산불을 냈어도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 만원 이하 벌금을 물어야 한다. 

산림청은 산림사법특별경찰관 1,359명과 일선 경찰과의 공조를 통한 산불가해자 검거반을 구성해 산불원인 규명과 가해자 검거를 위한 증거수집 활동을 체계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산림청 고락삼 산불방지과장은 “대수롭지 않게 논·밭두렁이나 영농부산물·쓰레기 소각을 하는 행위들이 산불로 이어지고 있다”며 “산불을 낸 사람은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 산불이 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2021-03-22 10:55:03]
이전글 코로나19 백신 약 66만명 접종..대부분 증세 없이 해..
다음글 코로나19 극복 수산분야 금융지원 올해 말로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