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코로나19 백신 약 66만명 접종..대부분 증세 없이 해열·진통제로 완화  [2021-03-19 12:50:50]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 시 즉시 119 신고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접종자가 약 66만명으로 집계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9일 보건복지부로부터 ‘2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대비 응급실 이용 대응방안’을 보고받았다.

 

2월 26일부터 3월 19일 현재까지 약 66만 명이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았다. 

 

중대본은 2분기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예방접종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예방접종 이후 국민 행동요령에 대한 안내를 강화하고 이상반응 환자에 대한 응급의료기관의 대응 지침도 마련할 예정이다.

 

예방접종에는 면역형성과정에서 발열, 근육통, 두통, 오한 등이 나타날 수 있는데 대부분은 자연적으로 증세가 없어지거나 해열·진통제로 증상이 완화된다. 

 

해열·진통제를 사용했으나 발열이나 근육통 등 전신증상이 2일 이상 지속되거나 갑자기 상태가 악화되는 경우에는 가까운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호흡곤란, 의식소실, 안면부종 등을 동반한 심각한 알레르기(아나필락시스 등) 반응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119에 신고하거나 응급실에 방문해야 한다. 

 

아울러 정부는 응급상황에 대비해 응급의료기관의 격리병상 확충, 신속한 이송, 응급 처치 등 철저한 대응을 유지하고 있다. 중증 응급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적정한 진료가 가능하도록 응급의료기관의 격리병상을 확충하고 있다. 이동식 격리병상 152개(60개 응급의료기관), 응급실 내 격리병상 105개(음압 16, 일반 89)도 설치하고 있다. 수요조사를 통해 상반기 내에 격리병상 추가 설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전국 응급의료기관에서는 예방접종 관련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관련 의약품 확보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소방청은 각 지역 접종센터마다 간호사 2명, 구급차 1대(응급구조사 1명)를 배치하고 보건소, 자체접종기관, 위탁의료기관 등에 대해 지역 소방관서별로 신속 출동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중대본 측은 "발열, 근육통, 두통 등에 증세가 있을 경우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면서 집에서 휴식을 하되 호흡이 곤란하거나 의식이 흐려지는 등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경우 즉시 119 신고 또는 응급실을 찾기를 당부한다"고 했다. 


[2021-03-19 12:50:50]
이전글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4,973명에 삭제·수사 ..
다음글 산림 주변 쓰레기 소각 여전..올해 산불 피해 급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