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4,973명에 삭제·수사 등 지원  [2021-03-17 16:10:30]
 
  여성가족부
 '2020년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운영 실적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신고한 사람은 4,973명으로 2019년 2,087명 대비 2.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운영 결과 총 4,973명에게 상담·삭제지원, 수사지원 등 약 17만 건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사전모니터링, 삭제지원시스템 고도화 등 지원센터 기능이 강화돼 삭제지원 건수가 2019년 9만5,083건에서 지난해 15만8,760건으로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았다. 

 

지난해 지원센터에서 지원한 피해자 수는 총 4,973명으로 나타났다. 여성이 4,047명(81.4%)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남성은 926명(18.6%)이었다. 

 

연령별로는 10대(24.2%)와 20대(21.2%)가 전체의 45.4%인 2,256명이었다. 이어 30대 6.7%(332명), 40대 2.7%(134명), 50대 이상 1.7%(87명) 순이었다. 연령을 밝히지 않은 피해자는 43.5%(2,164명)였다. 

 

유형별로는 접수된 피해 6,983건 중 불법촬영이 2,239건(32.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포 1,586건(22.7%), 유포불안 1,050건(15.0%), 유포협박 967건(13.8%)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건수는 피해자가 겪은 피해를 중복 집계한 것으로 피해자 1명당 평균 약 1.4건의 피해를 중복해 호소했다.

 

삭제를 지원한 건수는 총 15만8,760건으로 2019년 9만5,083건 대비 약 67% 증가했다. ​플랫폼별로는 소셜미디어가 6만5,894건(41.5%)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성인사이트 3만8,332건(24.1%), 검색엔진 2만5,383건(16.0%), 기타 2만3,954건(15.1%) 순이었다. ​

 

 

이외에도 상담지원 1만1,452건, 수사·​법률 지원 연계 445건, 의료지원 연계 40건을 지원했다. 

 

지난해 지원센터를 통해 피해자에게 지원된 건수는 삭제, 상담, 수사 등을 포함해 총 17만건으로 2019년 10만1,378건 대비 68.4% 증가했다. 

 

전년 대비 소셜미디어 삭제 지원 비율이 크게 증가한 반면 다수의 개인 간 공유 사이트가 폐쇄돼 유포가 줄어들면서 개인 간 공유(P2P) 삭제 지원 건수는 감소했다. 

 

여가부는 올해도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등 사전 모니터링과 상담기능 강화를 위해 지원 인력을 지난해 17명에서 39명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또한 삭제지원 시스템 기능을 고도화해 디지털 성범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불법촬영물에 대한 신속한 삭제를 지원할 방침이다. 

 

오는 7월부터는 삭제 지원 요청자 범위가 대리인까지 확대되고 허위영상물이나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등에 대해서도 안정적으로 삭제를 지원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돼 시행된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의 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전문인력을 확충하는 등 피해자들이 마음을 치유하고 안전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했다.

 

 


[2021-03-17 16:10:30]
이전글 장기기증자 유가족 지자체 운영 장사시설 이용료 감면
다음글 코로나19 백신 약 66만명 접종..대부분 증세 없이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