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지난해 해양쓰레기 13만8천톤 수거..플라스틱 평균 83%  [2021-03-11 11:11:59]
 
  쓰레기 수거
 2018~2020 해양쓰레기 수거량 분석 발표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지난해 수거한 해양쓰레기는 13만8천톤으로 이 중 플라스틱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3년간(2018~2020) 해양쓰레기 수거량과 ‘국가 해안쓰레기 모니터링’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모니터링 결과, 지난해 전국 연안에서 수거한 해양쓰레기는 13만8천 톤이다. 이는 2018년 9만5천 톤 보다 약 45% 많다. 해안쓰레기 중에는 플라스틱이 평균 83%(개수 기준)로 가장 많았다. 

 

수거된 장소를 기준으로 바닷가의 해안쓰레기가 약 7만8천 톤(69%)으로 가장 많았다. 바닷 속에 쌓여 있는 침적쓰레기가 약 2만9천 톤(25%), 바다 위에 떠다니는 부유쓰레기가 약 7만 톤(6%)이었다. 

 

해안쓰레기 전체 수거량은 2018년 약 4만8천 톤에서 지난해 약 11만2천 톤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반면 침적쓰레기 수거량은 2018년 약 4만2천 톤에서 지난해 약 1만8천 톤으로 57% 감소했다. 

 

전체 해양쓰레기 중에서 집중호우, 태풍 등으로 인해 발생한 해안·부유쓰레기 수거량이 2018년 약 1만4천 톤에서 지난해 4만8천 톤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해안쓰레기 중 평균 8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유형은 음료수병, 뚜껑 등 경질형이 26.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스티로폼 부표 등 발포형이 20.7%, 어업용 밧줄 등 섬유형이 17.1%, 비닐봉투 등 필름형이 11.8%를 차지했다. 외국발 해안쓰레기는 개수 기준으로 전체 해안쓰레기의 1.3%, 무게 기준으로 4.1%이다. 중국에서 온 쓰레기가 9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최성용 해수부 해양보전과장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육상 쓰레기가 바다로 유입되지 않도록 하천에 설치하는 차단막 개수를 늘리고 폐어구·부표를 줄이기 위해 내년 하반기 어구·부표 보증금제를 도입할 계획이다”고 했다.​ 


[2021-03-11 11:11:59]
이전글 권익위, "법률상 제재근거 없는 학원장 연수불참 부..
다음글 국립대병원 재정지원 강화..공공성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