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바닷 속 고등어·오징어 최첨단 장비로 파악  [2021-02-04 11:38:59]
 
 '탐구23호' 활용해 총 5회 실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바닷 속 고등어, 오징어 얼마 만큼 있나~

 

해양수산부는 올해 최첨단 조사연구장비를 활용한 음향 자원조사를 5회에 걸쳐 실시해 수중에서 빠르게 이동하는 주요 수산자원의 분포밀도와 현존량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주로 저층트롤어구를 이용해 해저면 부근에 서식하는 어류를 어획하는 방식으로 수산자원조사를 시행해 왔기 때문에 저층이 아닌 수중에서 빠른 속도로 무리지어 이동하는 고등어나 살오징어 같은 중층성 수산자원은 분포밀도를 파악하기 어려웠다. 

 

해수부는 지난해 11월 취항한 국내 최대 규모의 수산과학조사선인 ‘탐구 23호’를 활용해 올해 더욱 정밀한 음향자원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올해 조사는 3월 초를 시작으로 4, 7, 9, 10월까지 총 5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과학어군탐지기’를 통해 발신하는 음파가 바닷속 어류에 반사돼 되돌아오는 신호를 통해 어종별 분포밀도를 확인하고 ‘딥비전’ 장치로 영상을 촬영해 어종을 식별하게 된다. 

 

과학어군탐지기는 다양한 주파수를 획득한 신호를 어종별 음향특성값으로 식별 후 식별된 신호만 추출해 각각의 어종별 밀도로 환산하는 것. 딥비전은 중층트롤어구에 연결한 뒤 바닷속에 투하해 기기를 통과하는 어류를 촬영함으로써 종을 파악하는 심해어류 촬영장치다. 

 

또한 음향 탐지나 영상 촬영이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유전학적 분석연구를 함께 병행한다. 이 연구 방법은 해당 어군이 있는 수심의 해수를 채취해서 유전자를 분석해 어종을 판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국민들이 즐겨먹는 수산물인 고등어, 살오징어 등이 이동하는 해역을 따라 음향자원조사를 추진해 어종별 음향신호를 분석하고 어종을 식별하기 위한 고유의 음향특성값을 추출해 계절별, 해역별로 분포밀도를 파악할 예정이다. 조사과정에서 조사선은 이동하는 수산자원의 경로를 따라 연속적으로 조사 결과를 도출할 수 있고 수직적인 층별 분포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해수부 측은 ‘이번 조사를 통해 수산자원의 현존량을 더욱 정밀하게 추정해 어종별 자원상태에 맞춘 수산자원 관리정책을 수립할 수 있다”며 “조사 결과는 한중일 어업 협정에 따른 국가 간의 어업 분쟁을 해결하는 데 객관적인 근거 자료로서도 활용될 예정이다”고 했다. ​ 


[2021-02-04 11:38:59]
이전글 설 연휴 앞두고 보이싱피싱·스미싱 조심하세요
다음글 평창 선자령·영월 장산 야영·취사 안 돼요~특별단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