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코로나19 백신 신속 운반 위해 항공기 수송량 증대  [2020-12-08 11:51:07]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국토부-항공업계 맞손..보안검색 처리 간소화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국토교통부는 국내 수요에 필요한 코로나19 백신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들여오기 위해 항공기 1편당 백신 수송량을 증대하고 보안검색 절차를 간소화해 수출입을 지원한다.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 중 화이자는 영하 70도, 모더나는 영하 20도의 초저온 유지 상태에서 유통과 보관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드라이아이스를 함께 탑재해야 한다. 하지만 드라이아이스는 고체에서 기체로 승화되면서 이산화탄소(CO2)가 방출돼 항공위험물로 분류돼 관리 중이다.

 

이에 국토부는 항공기 CO2 배출시스템 점검 의무, CO2 농도측정기 구비 등 대체 안전관리 방안을 별도 마련하고 항공시 제작사 기준을 검토해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3,300KG에서 최대 1만1,000KG로 완화해 코로나 19 백신 수송량을 증대시키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도 백신전용 특수 컨테이너 업체와 계약을 이미 체결한 상태다. 백신 수송을 담당하는 직원 교육을 완료하고 화물터미널 시설물 안전요건을 점검하며 백신 수송을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국내 업체가 위탁 생산하는 코로나19 백신 등 바이오의약품의 해외수출 지원을 위한 특별보안검색절차도 간소화된다. 기존에는 업체가 특별보안검색을 신청하는 경우 지방항공청의 승인을 받은 후 보안검색원이 업체를 직접 방문해 전수검사를 실시해 유통과정에서 시간이 오래 걸렸다. 

 

코로나19 백신·치료제는 휴일이나 평일에 관계없이 즉시 수송이 가능하도록 공항 화물터미널에서 특별보안검색(폭발물흔적탐지장비)를 이용해 신속하게 해외 수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항공보안법’ 시행령을 개정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에 대한 특별보안검색 신청 승인 처리절차를 완전 면제하도록 관련 제도도 정비 중이다. 

 

코로나19 백신의 수출입이 정상화 될 때까지 항공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수송 신속지원 전담조직(TF)’도 운영한다.

 

국토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업계가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작금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백신과 치료제 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2020-12-08 11:51:07]
이전글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시장 주변' '도로 횡단 중..
다음글 권익위, "대학 신입생 거짓 등록해 충원율 조작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