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공공 100억·민간 300억원 이상 건설현장 전자카드제 의무  [2020-11-26 12:38:53]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2024년 모든 퇴직공제 당연가입 대상 건설공사 적용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앞으로 공공 100억원, 민간 300억원 이상 대형 ​건설공사에 투입되는 근로자는 현장에 설치된 단말기에 전자카드를 의무적으로 찍어야 한다. 

 

건설근로자공제회는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이하 건설근로자법)’ 개정에 따라 전자카드제가 의무적으로 시행된다고 밝혔다. 

 

전자카드제는 건설근로자가 현장에 설치된 단말기에 전자카드를 태그하면 출퇴근 내역이 실시간으로 전자카드근무관리시스템에 기록되는 제도다. 퇴직공제제도의 근로일수 신고 누락을 방지해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금을 보호하고 사업주의 근로일수 신고 업무 또한 간소화될 것으로 고용부는 예상했다. 

 

이번 개정에 따라 27일 이후 발주되는 건설공사 중 공공 100억원, 민간 300억원 이상의 대형 공사부터 전자카드제가 의무 적용된다. 이어 2024년 1월 1일부터 모든 퇴직공제 당연가입 대상 건설공사에 적용된다.

 

전자카드는 공제회가 지정한 카드발급 기관인 하나은행과 우체국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송인회 이사장은 “전자카드제는 건설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기능인등급제와 함께 건설 산업의 직업 전망을 높여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제도다”며 “전자카드제가 현장에 안착될 수 있도록 제도 홍보와 전자카드 발급에 힘쓸 예정이다”고 했다. 

 


[2020-11-26 12:38:53]
이전글 해상 유류세 보조금 투명하게..정보 공유로 부정수급 ..
다음글 노동자 유해 화학물질 노출 예방..신규 86종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