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학대 의심 취약계층 아동 568명 발견..분리조치·경찰신고  [2020-11-19 13:17:59]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취약계층 아동 6만5천명 점검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정부가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 6만5천명을 점검한 결과 568명이 학대가 의심돼 시설분리, 경찰신고 등의 조치가 이루어졌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9∼10월 취약계층 아동 6만5천여 명을 대상으로 아동의 안전확인 및 화재 예방 안전교육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대상 아동 6만4,977명 중 방문 거부나 이사 등으로 방문하지 못한 아동 1,627명을 뺀 6만3350명(97.5%)을 방문했다. 이 가운데 학대가 우려되는 아동은 568명이었다. 

 

후속 조치가 필요한 아동은 학대 의심(피해) 52명, 재점검 필요 516명, 돌봄·급식연계 등 1만 4115명으로 총 1만4683명이었다. 4명은 현장에서 경찰에 신고했고 44명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조사 의뢰, 4명은 가정에서 시설로 분리조치 됐다. 

 

또한 비위생적 환경, 양육 태도나 방법이 부족해 방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516명은 현장에서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진행했다. 11∼12월 중 아동학대전담공무원 또는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다시 방문할 예정이다.

 

저소득가정인 동시에 한부모 가정이거나 아동 또는 부모의 장애, 질병, 부채 등으로 돌봄의 어려움이 겪는 1만4115명은 돌봄, 급식, 채무변제 법률서비스나 후원금, 희망복지지원단, 자활사업, 정신건강복지센터 등을 연계했다. 방문 거부나 연락 두절 등으로 아동을 만나지 못한 1,450명은 11∼12월 중 다시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복지부는 '취약계층 아동 돌봄 강화 대책'의 하나로 재난상황에서 학교, 돌봄시설 운영이 중단될 경우 취약계층 아동에 대한 대면 사례관리를 내년부터 의무화하고 위기 가구 가정방문 횟수를 연 4회에서 연 12회로 확대한다.

 

우울이나 알코올중독 등으로 양육의 어려움을 겪는 보호자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전담사례관리사를 지정해 심리지원, 1대 1 맞춤형 양육 교육·복지서비스도 연계할 계획이다.

 

복지부 최종균 인구아동정책관은 “이번에 마련된 대책들을 충실하게 추진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에게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0-11-19 13:17:59]
이전글 권익위, “독립유공자 자녀 사망 확인 안 돼도 손자녀..
다음글 불법촬영·직장 내 성희롱도 공익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