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산림보호구역 내 치유의 숲 조성 가능..규제 완화  [2020-08-20 10:34:10]
 
  경기도 양평 산음 치유의 숲 데크로드 전경
 '산림보호법' 시행령 입법예고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산림보호구역에서 치유의 숲 조성이 가능하도록 규제가 완화된다.

 

산림청은 현재 산림보호구역 행위제한 예외 사유에 치유의 숲 조성을 추가한 ‘산림보호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입법예고 중으로 오는 12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숲이 주는 치유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경관이 잘 보전된 산림보호 구역 안에 '치유의 숲'을 조성하려는 지자체의 규제완화 건의가 잇따랐다.

 

법이 개정되면 산림청장 또는 시·도지사의 허가를 받아 산림보호구역 안에서 치유의 숲을 조성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산림보호구역에서 치유시설을 조성할 경우에는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고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조성해야 한다. 치유의 숲 주요 건축물인 치유본부는 목구조를 적용하고 황토, 목재 등 천연재료를 이용한 친환경적인 시설로 조성해 도시생활에 지친 국민들에게 각광받는 치유공간으로 재창조할 방침이다.   

 

산림청 심상택 산림보호국장은 “이번 개정을 통한 산림규제 완화가 지역경제발전의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 


[2020-08-20 10:34:10]
이전글 산불재난특수진화대 160명 정규직화..전문성 강화
다음글 걸을 때마다 '삐걱 삐걱' 아파트 바닥재 하자로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