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학교 밖 청소년도 코로나19 지원 대상 포함해야"  [2020-06-15 13:21:39]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동일 연령대 모든 청소년 지원 대상 포함 권고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초·중·고교 학생에게 지원하는 상품권, 선불카드 등을 학교 밖 청소년에게도 지원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학교 밖 청소년은 9∼24세 청소년 가운데 초⸱중⸱고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으로 국가와 지자체가 지원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코로나19 지원 대상에 학교 밖 청소년도 포함해 학생 지원에 상응하는 별도의 지원방안을 마련하도록 지방자치단체와 시·도교육청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시·도교육청은 코로나19로 인한 청소년의 어려움을 줄이기 위해 관내 학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위기극복지원금, 교육재난지원금 등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교육청이 재학생 위주로 지원하면서 지역사회 내 학교 밖 청소년이 소외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반면 일부 지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지역경기 활성화 등을 고려해 지자체 주관 또는 교육청과 지자체가 협업해 해당 연령대 모든 청소년을 지원하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


이에 권익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지역사회 내 청소년 지원 사업 추진과정에서 동일 연령대 모든 청소년을 지원 대상에 포함하도록 했다.


교육청은 지원 사업 시행 전 추진상황을 지자체와 사전에 공유한 후 지자체가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관내 학생 지원에 상응하는 별도의 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하도록 했다.


즉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와 비인가 대안학교 등록 청소년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미등록 청소년의 경우 예산범위 내에서 개별신청 후 확인을 통한 지원도 검토하는 방식이다.


권익위 권석원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청소년 지원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제도개선으로 학교 밖 청소년의 교육⸱자립 지원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2020-06-15 13:21:39]
이전글 올해 작년 보다 무덥다..지자체 재난안전 특교세 50억..
다음글 40년 유지 종합·전문건설업 간 업역규제 폐지..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