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올해 작년 보다 무덥다..지자체 재난안전 특교세 50억원 지원  [2020-06-12 10:06:51]
 
  행안부 이미지
 야외 무더위쉼터 등 방역지침 따라 폭염 대책 추진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정부가 지자체의 폭염 대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올여름은 평년보다 무덥고 작년보다 폭염 일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 재난안전 특교세를 지원한다고 12일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실내 무더위쉼터 운영이 곤란해짐에 따라 야외 무더위쉼터 운영 등 방역지침에 따른 폭염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폭염 취약계층과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종사자 등에 각종 냉방 용품도 지원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매년 여름철 반복되는 폭염과 호우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고 특히 노약자·장애인 및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종사자들이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2020-06-12 10:06:51]
이전글 부패신고자 정보 공개 시 최대 5천만원 벌금
다음글 권익위, "학교 밖 청소년도 코로나19 지원 대상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