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정세균 총리 모바일 금융 부정 결제 사건 발생 관련 "비대면 금융 점검·보완" 지시  [2020-06-16 14:35:42]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31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개인정보 도용 추정 부정결제 사고…이용자들 우려하고 있다"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최근 모바일 금융 서비스에서 부정한 결제 사건이 발생한 것 관련해 "금융당국은 비대면 금융 전반을 점검해 취약한 부분은 보완하도록 지원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개인정보 도용으로 추정되는 모바일 부정결제 사고 등이 발생해서 이용자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글로벌 공급망 관리의 중요성이 커진 이때, 우리나라를 안전하고 매력적인 생산기지로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관계부처는 소재·부품·장비와 첨단산업 등 국내외 기업들을 유치하고 투자를 촉진할 수 있도록, 규제혁신과 지원에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오는 26일부터 시행되는 한국형 세일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대해서는 "내수 회복의 흐름이 이어지도록 내실있게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지난 3월 제주와 이달 초 광주에서 발달장애 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례를 언급하며 "보건복지부와 관계부처는 장애인, 결식아동, 홀로 계신 어르신 등 취약계층이 코로나19로 돌봄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주시기 바란다"고 말헸다.

 

이어서 "감염 우려 등으로 기존에 해왔던 지원이나 예산 집행이 어렵다면, 농산물 꾸러미 사업과 같이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총리는 "방역에는 마침표가 없다"며 "자칫 방심해서 방역에 실패한다면 모든 것이 수포가 될 것입니다. 각 부처는 철저한 방역을 기초로 할 때만 정책이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달라"고 강조했다.

 


[2020-06-16 14:35:42]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역대 남북 합의, 한반도의 평화와 ..
다음글 청와대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에 유감 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