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헤드라인 뉴스
 
금융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응체계 마련  [2020-08-28 09:36:40]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금융결제원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7일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체결했다.

 

금융결제원은 전통시장, 상점가 등에서 온누리상품권 불법 매집, 환전 등 부정유통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부정유통 패턴 분석, 의심거래 조기 탐지, 실시간 수납정보 관리, 부정수납 검증 강화, 가맹점 관리체계 개편 등의 기술을 개발해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부정거래 유형을 패턴화한 후 이를 토대로 의심거래를 탐지할 수 있는 방식을 다음달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내년까지 지능형 분석방식을 적용해 보다 정교화 된 이상거래 모니터링 기능을 구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의심스러운 상품권 거래가 발생하는 즉시 인지해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된다.

 

금융결제원 김학수 원장은 “금융결제원이 지닌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가 상품권 부정유통을 근절하는 기반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온누리상품권이 지역경제를 떠받치는 수단으로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했다.

 


[2020-08-28 09:36:40]
이전글 무보험·뺑소니 자동차사고 피해자 총 153억 원 지원
다음글 피난·대피시설 미흡 500m 이상 도로터널 제연설비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