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8일 (월) 23:0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스타줌인
 
ㆍ‘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아버지 죽음에 대한 진실 알았다 ‘충격 엔딩’  [2019-02-11 08:47:08]
 
  윤진이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가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되면서 충격적인 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 85회, 86회에서 윤진이(장다야 역)가 최수종(강수일 역)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게 만든 범인임을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다야는 큰아버지(김규철 분)에게서 자신의 아버지의 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고,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에 눈물을 흘렸다. 다야는 큰아버지에게 “우리 아빠 죽인 그 사람, 그 사람 이름이 뭐예요? 당시 나이는요? 직업은요?”라며 물었지만, 큰아버지는 범인은 무기징역을 받아 평생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다야를 다독였다.

 

그러던 중, 다야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죄수가 모범수로 풀려났다는 뉴스를 보게 되었고, 아버지를 죽게 만든 범인도 석방되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혼란스러워했다. 이어 다야는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봤다는 큰아버지의 연락을 받았고, 지인을 통해 은밀히 범인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다야는 범인의 사진이 들어있는 봉투를 건네받았다. 떨리는 마음으로 봉투를 열어본 다야는 수일의 사진을 발견했다. 그는 “우리 아빠를 죽인 사람이... 형님 아빠... 강기사라고?” 말하며 놀라움과 혼란스러움, 분노가 섞인 표정으로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윤진이는 아버지의 빈자리를 그리워하며 애정에 목말라 있는 ‘장다야’로 완벽히 녹아들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평소에 질투하고 얄미워했던 유이(김도란 역)의 아버지가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범인이란 사실을 알게 되며 엔딩을 장식해, 다음 회에서 윤진이가 충격과 분노에 휩싸인 장다야로 분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지는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방송캡처]

 

 

 


[2019-02-11 08:47:08]
이전글 송은이-김신영, 시청자까지 들썩이게 만드는 ‘흥자매..
다음글 이정은, ‘눈이 부시게’ 국민 엄마 훈훈 컴백 한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