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6일 (월) 12:45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스타줌인
 
ㆍ성시경, 성발라표 ‘명품 힐링콘’ 전국 강타  [2017-06-19 09:03:20]
 
  성시경
 

[시사투데이 김정훈기자] ‘축가의 남자’ 성시경이 ‘2017 성시경의 축가’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5월 27~28일 서울 연세대 노천극장에서부터 ‘2017 성시경의 축가’를 이어온 성시경은 6월 10일 전주 한국 소리문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 전주 공연과 17~18일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개최된 부산 콘서트까지 성황리에 마무리하며 브랜드 명품 공연으로 전국 봄밤을 따스하게 물들였다.

강호동의 오프닝 멘트와 배철수의 사회 멘트로 공연의 포문을 연 지방 공연에서 성시경은 영화 ‘노팅힐(Notting Hill)’의 O.S.T 엘비스 코스텔로(Elvis Costello)의 ‘쉬(she)’를 열창하며 무대에 등장했다.

성시경은 부산 콘서트 무대에서 “축가는 공연이 불황이라는 5월이지만 날씨 좋을 때 좋은 옷 차려 입고 기분 낼 수 있는 공연을 하고 싶어서 시작한 공연이다. 서울 공연부터 전주에 이어 부산 공연으로 마무리되는데 한 곡 한 곡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연이어 히트곡 무대를 선보인 성시경은 큰 인기를 얻었던 드라마 ‘도깨비’를 패러디한 영상으로 웃음을 선사했으며, ‘도깨비’ O.S.T 크러쉬(Crush)의 ‘뷰티풀(Beautiful)’을 들려주며 드라마의 감동 여운을 이어갔다. 지난 서울 공연부터 함께한 봉구와 권세은이 전주와 부산 공연에서도 게스트로 등장해 자리를 빛냈다. 성시경이 MC를 봤던 MBC ‘듀엣가요제’에서 이어진 인연으로 함께한 봉구와 권세은은 지방 공연까지 매회 게스트로 참여하며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성시경은 서울 공연에 게스트로 참석했던 정승환의 ‘이 바보야’를 선사해 원곡과는 색다른 감성 보이스를 들려줘 관객의 귀를 사로잡았다. 이후 ‘그 자리에 그 시간에’, ‘희재’, ‘거리에서’ 등 대표곡을 열창한 성시경은 ‘뜨거운 안녕’으로 분위기를 전환시켰으며, ‘붉은 노을’과 ‘미소천사’까지 신나는 댄스곡으로 열광시켰다. 부산 공연에서 성시경은 특별히 코믹한 댄스와 함께 ‘부산 갈매기’ 무대를 선보여 관객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앙코르 무대에서 성시경은 미발매 신곡 ‘자장가’를 들려주며, “앨범이 나오기 전에 꼭 들려드리고 싶었던 곡”이라고 소개했다. “오늘 와주신 관객분들은 정말 멋진 것 같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공연장을 찾아준 관객에게 진심을 전한데 이어 "이번에 투어 공연을 하면서 노래를 할 수 있는 것과 노래를 들으러 와 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것에 감사했다. 소극장 공연 준비를 열심히 하겠다. 또 만나자"고 다음을 위한 기약도 잊지 않았다.

특히 부산 공연 마지막 날에는 즉흥적으로 '너의 모든 순간'을 부르며 서울부터 이어진 지방 투어를 끝내는 아쉬운 마음을 노래에 담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연의 마지막으로 ‘내게 오는 길’을 부르며 객석으로 내려가 관객과 가까이 호흡했다.

지난 2012년 론칭해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브랜드 콘서트 ‘성시경의 축가’는 결혼식 콘셉트로 진행되는 이색 공연이다. 성시경이 자신의 히트곡을 열창할 뿐만 아니라 특유의 입담을 뽐내는 토크, 관객의 사연으로 꾸며져 교감을 나눌 수 있는 이벤트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웃음과 감동을 두루 선사해왔다. 야외 공연장에서 개최돼 봄의 따사로운 햇살과 싱그러운 바람, 봄밤의 정취까지 느낄 수 있는 공연으로 명품 힐링 콘서트라는 찬사를 받으며 매년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하는 등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 젤리피쉬]

 

 


[2017-06-19 09:03:20]
이전글 나인뮤지스, ‘기억해’로 여름 대전 포문 연다
다음글 한채아, 솔직-담백 매력 빛난 촬영 현장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