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30일 (수) 8: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스타줌인
 
ㆍ고수,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선택한 이유
 
  고수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고수가 또 다시 차기작으로 장르물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오는 8월 29일(토) 첫 방송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고수는 영혼을 보는 생계형 사기꾼 ‘김욱’ 역을 맡아 이전에 보여준 적 없는 허당기 많고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를 높인다.

 

앞서 출연한 ‘머니게임’에서 사명감 강한 경제 관료를 연기했던 고수는 차기작으로 다시 한 번 장르물인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선택해 이목을 끈다. 특히 대한민국 대표 미남 배우 고수의 로맨스를 바라는 팬들의 니즈가 현재까지도 강한 가운데 고수는 “마지막 로맨스는 영화 ‘반창꼬’였다. 팬들의 요청도 있었고 나 역시 로맨스를 하고 싶었지만 차기작을 검토하던 중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읽게 됐다”며 “작품 선택은 ‘인연’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그들이 있었다’라는 부제에 끌렸고 ‘그들은 누구일까?’ 등 생각을 많이 하게 했다. 진중하게 풀어가도 재미있을 것 같고 반대로 유쾌하고 밝게 풀어가도 재미있을 것 같다는 양면적 매력에 끌렸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고수는 ‘김욱’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전작 캐릭터와 달리 김욱은 활기차고 밝은 매력을 가진 캐릭터여서 더욱 끌렸다”고 밝힌 뒤 “김욱은 누군가의 영혼을 보는 특별한 능력을 가졌다. 그러다 보니 자신의 눈에 보이는 게 실제가 아닌 영혼이라는 것을 받아 들이는 과정을 연기하는 게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이후 불쌍한 망자들의 억울한 이야기를 경청하고 풀어주며 그들이 좀 더 편안한 곳으로 갈 수 있도록 현실세계에서 도움을 준다는 점이 흥미롭게 다가왔다”고 말해 고수가 연기할 ‘김욱’ 캐릭터에 대한 관심을 상승시킨다.

 

그런 가운데 고수는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통해 허준호와 첫 연기 호흡을 맞춘다. 자타공인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두 배우의 만남과 연기 호흡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이에 고수는 “허준호 선배님이 촬영장에 계신 것만으로 기운이 나고 좋다. 언제나 나에게 뜨거운 에너지를 주는 분”이라며 허준호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드러내 향후 ‘영혼 콤비’로 두 사람이 보여줄 시너지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뿐만 아니라 고수는 꼭 추천하고 싶은 회차에 대해 “각 회차별로 이야기가 뚜렷하다”며 “도입부인 1회를 재미있게 보시면 설정들이 어렵게 느껴지지 않고 ‘미씽’만의 색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1회부터 강력 추천한다”고 외쳐 기대를 높인다.

 

마지막으로 고수는 “요즘 휴먼, 감동 코드가 있는 작품들이 많지 않은데 ‘미씽’은 본질적으로 휴먼 코드를 갖고 있는 장르적 요소가 가미된 드라마로 그 점에 특히 매료되실 것”이라며 시청포인트를 꼽았다. 덧붙여 “특히 로케이션에 공을 들이고 계셔서 촬영하는 내내 감탄했다. 시청자분들께서도 드라마를 보는 내내 극 중 배경에 감탄하며 장소에 대한 궁금증까지 갖게 되실 것이다”며 작품 완성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8월 29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2020-08-06 08:49:36]
이전글 '좀비탐정' 파격적인 비주얼의 티저 포스터 첫 공..
다음글 '나 혼자 산다' 김민경, ‘먹방 꿀팁’과 함께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