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4일 (수) 15: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travel/leisure
 
ㆍ옛 감성을 간직한 풍경속으로…가볼만한 곳 <레트로 여행지>
 
  충남 부여군 규암마을 레트로여행지 책방세간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레트로 여행지는 당시를 살았던 이들에게 추억을, 그 시절을 겪지 않은 이들에게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옛 감성을 오롯이 간직하고 있는 풍경 속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한국관광공사가 25일 '우리 동네 레트로'라는 주제로 2월 여행지 5곳을 추천했다.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는 ▲경기 동두천 동광극장과 보산동관광특구 ▲강원 태백 철암탄광역사촌 ▲충남 부여 규암마을 ▲대구 군위 화본역과 엄마아빠어렸을적에 ▲전북 군산 시간여행마을이다.

 


 ◆레트로 여행, 동두천으로 가보자고!

 

 동두천 동광극장은 1959년 문을 열었다. '전국에서 유일한 단관 극장'이다.

 

 2015년 드라마 '응답하라 1988', 2018년 유튜브 채널 '와썹맨'에 나오며 '와칸다 극장'으로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대표 오래된 가게(경기 노포) 12선'에 들기도 했다.

 

 1980년대 구입해 20여 년 동안 사용한 영사기, 옛날 극장에 있던 수족관이 눈에 띈다. 283석을 수용하는 상영관은 밖에서 보는 것과 또 다르다. 갈색 가죽 의자가 반짝이고, 멀티플렉스 특별관에 있는 리클라이너도 갖췄다. 관람료 9000원으로 최신 개봉작을 멀티플렉스보다 저렴하게 볼 수 있다.

 

 보산동관광특구는 미군 부대가 주둔해 외국인 전용 클럽이나 빅 사이즈 의류 매장 등이 옹기종기하다. 동두천놀자숲은 실내 어드벤처 시설을 갖춰 가족 여행객에게 인기다. 2020년 개장한 동두천자연휴양림과 이웃하고 있다. 니지모리스튜디오&료칸은 에도시대 일본 거리를 재현한 테마파크형 드라마 세트장으로, SNS 사진 명소다.

 

 

 ◆까치발 건물을 아시나요? 태백 철암탄광역사촌

 

 태백 철암탄광역사촌은 옛 탄광촌 주거 시설을 복원·보존한 생활사 박물관이다. 감독이 '액션!'을 외치면, 금방이라도 배우들이 열연을 펼칠 듯한 과거 풍경이 그대로 남아 있다.

 

 철암탄광역사촌은 11개 건물 가운데 페리카나, 호남슈퍼, 진주성, 봉화식당 등 총 6개 건물을 전시 공간으로 꾸몄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5시(첫째·셋째 월요일 휴관), 입장료는 없다.

 

 1970년대 서울 명동만큼 붐비던 호황기 탄광촌은 도시의 확장 속도를 건축이 따라가지 못해 증축을 거듭했다. 철암천 쪽으로 확장해 지층 아래 공간을 마련하고, 건물을 지지하기 위해 까치발처럼 기둥을 만들었다. 이곳이 '까치발 건물'로 불리는 까닭이다. 광부들이 모여 살던 산동네에 오르면 태백 철암역두 선탄시설과 쇠바우골탄광문화장터, 철암역이 한눈에 들어온다.

 

 자동차로 5분 거리에 태백8경에 드는 구문소가 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고생대 지층에 세운 태백고생대자연사박물관에 가면 구문소의 지질학적 궁금증이 자연스레 해소된다. 목가적 풍경이 펼쳐지는 몽토랑산양목장도 한번쯤 들러볼 만하다.

 

 


 ◆젊은 공예가들이 만드는 레트로 마을, 부여 규암마을

 부여 규암마을은 과거 나루터와 오일장을 중심으로 번성했지만 1960년대에 백제교가 생기며 쇠퇴했다. 사람들이 떠나고 빈집, 빈 상가가 남은 마을에 공예가들이 하나둘 모여들면서 레트로 여행지로 거듭났다.

 

 규암마을을 널리 알린 건 책방세간이다. 80년 된 담배 가게를 허물지 않고 창조적으로 재해석한 책방이다. 공예 디자이너 출신 박경아 대표는 책방에 이어 카페 수월옥, 음식점 자온양조장, 숙소 작은한옥 등을 만들고, 네 공간이 들어선 거리를 '자온길'이라 이름 붙였다.

 

 부여군은 123사비공예마을을 운영하고 규암마을에 흩어져 있는 12개 공방을 지원하며, 123사비창작센터와 123사비레지던스를 통해 청년 공예인에게 작업실과 숙소를 제공한다.

 

 수북정은 백마강과 백제교가 한눈에 보이는 정자다. 수북정 아래 튀어나온 바위가 자온대다. 누군가 엿보는 것처럼 머리만 내민 형태라 규암(窺岩)이라고도 부른다. 부여 관북리 유적은 사비 백제 시대 왕궁 터로 알려졌고, 부소산성은 당시 왕궁을 지킨 방어 거점이자 후원이다. 내산면 저동리에 자리한 미암사는 거대한 와불과 쌀바위가 유명하다. 산신각 옆의 쌀바위는 석영 덩어리로 쌀처럼 흰색을 띤다.

 


 ◆팔공산 북쪽 작은 마을에서 추억하는 그때 그 시절

 

 대구 최북단에 자리한 군위는 최근 복고 감성을 자극하는 인기 여행지로 부상하고 있다. 역사, 학교, 농가 등 인구가 감소하며 자연스럽게 쓰임을 다한 낡은 건축물이 여행 명소로 재탄생했다.

 

 화본역과 '엄마아빠어렸을적에'가 그 중심에서 군위의 레트로 관광을 견인하고 있다. 화본역은 1938년 2월 중앙선 보통역으로 영업을 시작한 이래, 지금도 군위에서 유일하게 여객열차가 정차하는 역이다. 드라마 세트장처럼 아기자기한 역내, 증기기관차가 다니던 1930년대 말에 열차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설치한 급수탑, '화본역' 시비, 폐차한 새마을호 동차를 활용한 레일카페(주말·공휴일 운영) 등이 흥미롭다.

 

 엄마아빠어렸을적에는 1954년 4월 개교해 2009년 3월 폐교한 옛 산성중학교 건물을 활용한 농촌 문화 체험장이다. 1960~1970년대 화본마을 생활상을 볼 수 있다. 교실과 문방구, 만화방, 이발소, 구멍가게, 연탄 가게, 사진관, 전파상 등을 재현했다. 옛날 교복 입기와 사륜 자전거 타기, 달고나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군위 아미타여래삼존석굴은 팔공산 북쪽 암벽에 자연적으로 형성된 화강석 동굴에 만든 사원이다. '내륙의 제주도'로 통하는 한밤마을은 투박하지만 자연스러운 돌담이 아름답다. 일상의 소박한 순간을 섬세한 시선으로 포착한 영화 '리틀 포레스트' 촬영지는 시간이 지날수록 고유의 빛과 색채를 발한다. 

 

 

 ◆군산으로 추억 여행 떠날까

 

 군산 시간여행마을은 다양한 근대건축물과 1980~1990년대 감성을 오롯이 간직한 골목 풍경이 정겨운 곳이다.

 

 시간여행마을을 둘러보기에 가장 좋은 출발지는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다. 군산의 근대사를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데, 안타깝게도 일제강점기 수탈의 기록이 대부분이다.

 

 박물관 왼쪽에는 구 군산세관 본관을 활용한 호남관세박물관이 자리한다. 오른쪽으로 구 일본제18은행 군산지점을 보수·복원한 군산근대미술관과 구 조선은행 군산지점을 활용한 군산근대건축관이 이어진다.

 

 뒤쪽에 진포해양테마공원이 있다. 일제강점기에 건립한 군산 해망굴을 거쳐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를 촬영한 초원사진관도 들러보자. 일본인 부유층 거주지 신흥동에 남은 일본식 가옥과 사찰 동국사도 시간 여행의 특별한 볼거리다.

 

 신흥동 산비탈의 말랭이마을은 최근 젊은이들이 빠져나간 빈집이 미술관과 책방, 공방으로 하나둘 변신하면서 레트로 여행지로 떠올랐다. 군산 하면 고군산군도를 빼놓을 수 없다. 2016년 고군산대교가 개통한 뒤 낭만적인 섬 드라이브 코스로 각광 받는다. 선유도는 '신선이 노니는 섬'이란 이름처럼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명하다. 유람선과 집라인, 바이크 등을 즐길 수 있다.​ 


[2024-01-29 09:33:04]
이전글 '나랑 별 보러 가지 않을래?'…김해천문대, 동계 특..
다음글 온천부터 역사문화까지, 설 연휴는 힐링 가득한 충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