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6: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정부 "지자체, 매일 1회 전체 코로나 신규 확진자 현황 송출 가능"
 
  코로나19 예방수칙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코로나19 재난문자 운영 매뉴얼 내용이 일부 조정된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가 장기화·일상화된 시점에서 기존 정보제공 방식이 국민들의 피로감을 가중시킨다는 여론을 감안해 재난문자 송출을 최소화하기로 하고 송출 금지사항을 지정한 바 있다.

 

그러나 송출 금지 이외 사항에 대해 지자체가 송출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데 혼선이 발생할 소지가 있어 송출 가능한 사항을 매뉴얼에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지자체에서 요구해 온 매일 1회 하루 동안 발생한 전체 신규 확진자 현황을 송출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지자체장이 시급히 주민들에게 알려야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먼저 송출하고 이후 소명하도록 해 재난문자가 코로나19 대응에 융통성 있고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송출 금지사항이 아닌 ▴집단감염 발생 상황,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장소 방문자에 대한 역학조사 또는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연락 및 검사 안내, ▴중대본보다 강화된 방역정책, ▴백신접종 관련 안내 등도 명확히 송출 가능하다는 점을 매뉴얼에 명시했다.

 

다만 확진자 미발생, 검사결과 전원음성 등 시간과 관계없이 하루에도 몇 번씩 송출해 오던 단순 확진자 발생 정보는 계속해서 송출을 금지한다. 

 

행안부 측은 “긴급재난문자의 운영 취지에 맞게 과다, 중복, 심야 송출을 줄여 나가되 코로나19 방역에 필요한 정보는 계속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 


[2021-04-06 18:32:56]
이전글 내일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1만명분 도착
다음글 비대면 분야 400개사 창업기업 육성..정부, 600억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