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7:1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아우내 독립만세운동 기념..1947년 헌정 자료 복원
 
  이화학당 시절 사진 유관순(위사진 오른쪽 끝) 유예도(아래 사진)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유관순 열사의 죽음을 거룩한 의거라고 추도한 백범 김구 선생의 친필 추도사가 복원돼 공개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1919년 4월 1일 아우내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해 백범 김구 선생의 친필로 작성된 유관순 열사 추도사 등 희귀 기록 4건 99매를 복원했다고 1일 밝혔다. 

 

아우내 독립만세운동은 주민 3천여 명이 참여한 호서지방 최대의 독립만세운동이다. 당시 19명이 순국했고 이날 유관순 열사를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부상을 입거나 투옥됐다. 

 

이번에 복원된 자료는 1947년 11월 27일 아우내 독립만세운동 기념비 제막 시 헌정된 추도사 3건과 유관순 열사 기념관에서 소장하고 있었던 자료 등이다. 아우내 독립만세운동 기념비는 유관순기념사업회가 1947년 순국선열의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병천 구미산에 세운 것으로 해방 이후 최초의 한글로 작성된 비석이다. 

 

김구 선생의 친필 추도사에는 “유관순 열사의 죽음은 천고불멸의 위훈(훌륭하고 큰 공훈​)을 세운 것”이라고 강조하는 내용과 “순국 선열의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조국의 완전한 자주독립을 달성하자”는 민족적 염원 등이 담겨있다.

 

이 외에도 당시 문교부장이었던 오천석의 추도사도 복원됐다. 이 기록에서 그는 유관순 열사를 ‘민족의 거룩한 지도자’이며 ‘깃발을 들고 지휘한 대담한 용사’로 표현했다.

 

이 중 90여 매 분량의 ‘유관순 실기’는 유 열사의 조카인 유제만씨가 다양한 자료를 수집해 수기로 정리한 기록이다. 유관순 열사의 전기와 당시 순국열사들의 행적은 물론 초대 부통령 이시영(1869~1953), 일제시기 독립운동가 유림(1894~1961), 충남도지사 서덕순(1947~1974) 등 각계 인사의 추도사와 윤봉춘 감독의 영화 ‘유관순’의 대본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유관순 열사의 사촌언니이자 아우내 장터에서 만세시위 계획과 전개에 가담한 유예도(1896~1989) 지사의 독사진도 복원돼 최초 공개됐다. 

 

백범 김구 선생의 추도사는 유관순열사기념관 전시관에서 1일부터 관람할 수 있다. 그 외 기록 원문은 전국박물관 소장품 검색 사이트인 e-뮤지엄(www.emuseum.go.kr)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2021-04-01 13:39:32]
이전글 경남 동부치산사업소, 35년 만에 주민 소통공간 탈바..
다음글 내일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1만명분 도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