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6: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travel/leisure
 
ㆍ갈대와 철새들의 쉼터…포항 '조박지 둘레길' 개통
 
  조박지 둘레길을 걷고있는 포항 이강덕 시장과 시민들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경북 포항시가 지난 4일 오후 갈대와 철새들의 쉼터인 '조박지 둘레길'을 개통했다.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친환경 녹색도시 조성을 위한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의 하나로 조성한 길이다.

 지난해 준공한 ‘오어지 둘레길’과 더불어 원점회귀가 가능한 순환형 수변 산책로 둘레길로 만들었다.

 남구 연일읍 인주리와 대송면 남성리에 걸쳐 있는 조박저수지(적계지)는 1949년10월 준공된 오래된 농업용수용 저수지다.

 연일읍에서 걸어서 8분, 대송면은 4분 밖에 걸리지 않아 접근성이 좋다.

 가을에는 황금들판과 갈대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고 철새들도 서식하고 있어 지역주민들에게 편안하고 아름다운 힐링공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5㎞의 산책로 구간에는 폭 3m 중 1.5m에 편의를 위해 보행매트를 설치했고, 나머지 1.5m에는 마사토를 깔았다.

 건강증진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맨발걷기길을 조성함으로써 일반걷기와 맨발걷기를 동시에 체험할 수도 있다.

 맨발걷기 후 발을 씻을 수 있는 세족시설과 중간에 쉴 수 있는 등의자가 곳곳에 배치돼 언제든지 편하게 걸을 수 있다.

 160m의 데크로드를 저수지를 가로질러 설치, 저수지 위를 걷는 듯한 느낌도 받을 수 있다. 편안하게 수변공간과 저수지를 감상할 수 있도록 데크로드 중간에는 전망데크가 자리잡고 있다.

 조박저수지 둘레길은 모든 구간이 경사가 없는 평탄한 지형이다. 남녀노소 모두 부담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즐기며 편안하게 걸을 수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조박저수지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오어지둘레길과 더불어 포항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둘레길 명소가 될 것”이라며 “사시사철 다른 매력을 뽐내는 조박지 둘레길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쳐있는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힐링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1-03-05 09:32:33]
이전글 한국관광공사, 동계 여행지 강원도 온택트(On:tact) ..
다음글 다음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