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8일 (수) 15:1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travel/leisure
 
ㆍ차별화된 매력과 철저한 방역관리로 한국 관광발전에 일익…'2020 한국관광의 별'
 
  전북 익산 - 미륵사지석탑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올 한 해 차별화된 매력과 철저한 방역관리로 한국 관광 발전에 기여한 관광지 다섯 곳을 '2020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본상은 익산 미륵사지, 양양 서피비치, 인천 개항장 거리, 청풍호반케이블카, 특별상은 영월 아이파크(술샘박물관)이 수상했다. 

 

 2010년에 시작해 올해 10회째를 맞이한 '한국관광의 별'은 그동안 관광지 60곳을 포함해 관광의 별 총 101개를 선정해 왔다.

 

 익산 미륵사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전라북도의 대표 관광지로 20년에 걸친 석탑 보수공사가 완료되고 국립익산박물관이 개관했다. 국립익산박물관을 지표면 높이에 맞춘 '보이지 않는 박물관'으로 만들어 광활한 미륵사지터의 양 끝에 두 개의 석탑이 대화하듯 마주 보고 있는 고즈넉한 풍광도 일품이다.

 

 특히 관람객 간 거리두기를 위한 사전 예약제 해설 서비스를 비롯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어 케이(K)-방역과 함께하는 관광의 모범 사례로 본상에 선정됐다.

 

 양양 서피비치는 '누구나 가슴 뛰는 아름다운 바다'를 목표로 라온서피리조트 관계자들의 열정이 만들어낸 서핑의 성지로, 여름 성수기는 물론 사계절 내내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이국적인 분위기와 새로운 놀 거리를 찾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어, 동해안의 새로운 매력을 창출한 '한국관광의 별'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인천 개항장 거리는 근대 인천의 역사를 간직한 거리에 이야기(스토리텔링), 문화예술, 공연, 스마트관광 등 다양한 콘텐츠를 결합해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는 관광지다. 최근 관광의 화두인 신복고(뉴트로)의 흐름에 발맞춰 단순히 둘러보는 관광보다는 관광객들이 목적지를 달성하며 찾아가는 체험형 콘텐츠 '개항장 무역왕' 등을 보강했다.

 

 또한 증강현실(AR)과 같은 첨단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스마트관광 콘텐츠도 본상 선정에 큰 역할을 했다.

 

 청풍호반케이블카는 상부 정류장인 비봉산 정상까지 약 2.3km를 이동하며 청풍호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시설이다. 상하부 탑승장에 엘리베이터와 경사로 등 관광 약자를 배려한 시설을 설치해 거동이 불편한 관광객은 물론 어르신이나 영유아 동반 가족도 휠체어와 유모차를 타고서도 쉽게 비봉산 정상까지 오를 수 있다. 시설 곳곳에 관광 약자를 배려한 세심한 노력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미래를 향한 잠재력을 드러낸 신규 관광자원으로는 강원도 영월군의 '영월 와이파크(술샘박물관)'가 선정됐다. 영월 와이파크는 관광객들이 자주 찾지 않았던 술샘박물관을 '재생'이라는 주제로 재탄생시킨 복합예술공간이다.

 

 다양한 현대미술 작품과 박물관, 공방 등을 즐길 수 있는 이곳은 2019년 재개장한 이래 단숨에 SNS 명소로 떠오르며, '2020 한국관광의 별' 신인상에 해당하는 특별상을 받았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올 한 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우리나라 관광 발전의 원동력이 된 관광지 다섯 곳과 이를 가꿔온 관계자분들께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한국관광의 별'을 뛰어넘어 아시아의 별, 세계 속의 별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20-12-22 10:03:58]
이전글 문화와 예술이 있는 섬 이야기…11월에 가볼만한 곳
다음글 한국관광공사, 동계 여행지 강원도 온택트(On:tac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