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7일 (금) 17:5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대구가톨릭대의료원 신임희 교수, CDISC 한국본부 회장 임명
 
  대구가톨릭대의료원 의학통계학교실 신임희 교수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은 신임희 교수(대구가톨릭대 의과대학, 의학통계학교실)가 ‘국제 임상 데이터 표준컨소시엄’인 CDISC K3C(CDISC 한국본부) 회장으로 공식 임명됐다고 밝혔다.

 대구가톨릭대의료원에 따르면 신임희 교수는 지난 9월 23일 CDISC 국제연합총본부 및 이사진과 각 대륙의 회장들의 합의 등을 통해 CDISC 한국본부 회장으로 임명됐다.

 신임희 교수의 CDISC 한국본부 회장 임명은 데이터가 핵심 기반인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뉴딜 시대에 임상연구를 비롯한 바이오 헬스 및 보건의료 데이터에 대한 한국의 입지가 국제적으로 뚜렷해졌다는 의미라고 평가받는다.

 미국 오스틴에 국제연합총본부가 위치한 CDISC는 유럽(E3C), 일본(J3C), 아시아태평양(AP3C), 중국(C3C), 한국(K3C)에  본부 및 회장을 각각 두고 있다.

 그중 미국과 유럽, 일본은 새로운 의약품, 의료기기 및 의료기술을 식약처로부터 승인 받기 위해 CDISC 표준에 따른 데이터 스트림 라인(Stream-Line)을 의무화하고 있다. 따라서 CDISC의 표준에 기반하지 않으면 식약처의 승인 및 자료 제출이 허용되지 않는다고 한다.

 한국도 식약처에서 CDISC 개발에 따른 표준화에 다각적으로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신임희 교수가 CDISC 한국본부 회장으로 임명되면서 국내에서의 CDISC 활동이 더욱 더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임희 교수의 회장 임명 배경에는 2013년부터 CDISC 국제전문위원 및 아시아 태평양 CDISC 운영위원으로의 활동 등이 꼽힌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및 하버드의 다지역·다국가임상시험센터(MRCT: Multi-Regional Clinical Trials Center)의 펠로우로 선발됐으며, 현재 MRCT 운영위원으로도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신 교수는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의 국내 최초 CDISC 회원가입, CDISC 플래티늄 및 스타멤버 지정 등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왔다. 지난해 11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CDISC SUMMIT 대구’ 개최와 ‘CDISC K3C’의 재발족 등도 이끌었다.

신임희 교수는 “데이터의 중요성이 국내·외적으로 특별히 강조되는 이 시점에 CDISC K3C 회장이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며 “국제 표준화에 기반을 둔 데이터 거버넌스로, 특히 임상 연구 데이터의 스트림 라인 구축을 위한 인프라 및 역량을 강화해 한국의 국제적인 역할과 위상을 드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2020-10-22 12:19:59]
이전글 코로나19로 골프장 수요 급증..편법 운영 현장 점검
다음글 내년 초 '모바일 공무원증' 도입..디지털 사회 가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