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6일 (목) 18: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훼손된 백두대간 5개소 생태축 연결·복원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_비조령-전경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오는 2029년까지 22개소 백두대간(정맥) 생태축이 연결되거나 복원된다. 

 

산림청은 올해 도로 개설로 훼손되고 단절된 5개소의 백두대간(정맥) 생태축을 연결해 복원한다고 31일 밝혔다.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사업은 단절된 생태축을 주변의 지형과 자생식생을 조사해 최대한 원상태에 가깝게 복원·연결하는 사업으로 산림생태계의 연속성과 한반도 산줄기가 이어지는 상징성이 크다.

 

사업을 추진 중인 5개소 중 충북 증평에 분젓치와 경북 문경에 하늘고개는 올 하반기 준공을 앞두고 있다. 질마재(충북 괴산), 해미고개(충남 서산), 보룡재(전북 진안)는 신규 설계를 추진 중에 있다.

 

또한 올해부터 2029년까지 ‘산림복원 기본계획’에 따라 올해 하반기 대상지 조사를 통해 백두대간과 정맥 지역 필요성, 시급성 등이 높은 지역부터 22개소를 연차적으로 복원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산림청은 2011년부터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해 이화령(충북 괴산), 벌재(경북 문경), 육십령(전북 장수), 비조령(경북 상주) 등 지난해 말까지 7개소를 완료했다.

 

산림청 심상택 산림보호국장은 “백두대간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해 인문 사회, 자연생태 등 전통적 가치와 생태적 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다”며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을 통해 숲과 국민의 상생의 길을 연결해 가겠다”고 했다.

 


[2020-07-31 14:09:45]
이전글 전라북도소상공인협회 “소상공인 최저생계비 보장” ..
다음글 전국 우체국·하나은행 '건설근로자 하나로 전자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