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1일 (일) 0:42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today board > hot issue
 
ㆍ방산물자 원가 부정행위 신고한 공익신고자 포상금 3천만원 지급  [2019-07-09 10:26:43]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방위산업물자 원가를 부풀려 부당이득을 얻은 방위산업체를 신고한 신고자가 공익신고 역대 최고 포상금인 3천만 원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방사성 폐기물 무단폐기, 제약회사 리베이트 제공 등 공익침해행위를 신고한 공익신고자 12명에게 총 3억2,193만 원의 보상금과 포상금을 지급했다. 해당 신고들로 인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수입을 회복한 금액은 26억7천여만 원에 달한다.


방위산업물자 원가 부정행위로 부당이득을 취한 해당 업체는 방위산업체 지정이 취소되고 공익신고자는 방위산업 비리 관련 법령 제도개선에 기여한 점이 고려돼 공익신고 역대 최고 포상금인 3천만 원을 받았다.


이번 사례는 지난해 5월 방위산업 비리가 공익신고 대상 행위에 포함된 이후 방위산업 분야에서 처음으로 포상금이 지급된 사례다.


그 밖에도 방사성 폐기물을 무단으로 폐기하거나 방치하는 등의 행위를 신고해 보상금 2억2,410만 원, 거래처 의료인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사를 신고해 보상금 3,013만 원, 근린생활시설을 용도변경 허가 없이 의료시설로 사용한 병원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547만 원이 지급됐다.


권익위 민성심 심사보호국장은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방사성 폐기물 무단 폐기 등 공익침해행위는 내부에서 은밀하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내부자의 신고가 아니면 적발하기 어렵다”며 “공익신고자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보상금, 포상금을 지급해 공익신고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19-07-09 10:26:43]
이전글 한미 대학생 연수(WEST) 하반기 참가학생 선발
다음글 가습기살균제 특별구제 대상자 추가돼 총 2,144명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