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0일 (토) 11:5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today board > travel/leisure
 
ㆍ시사투데이·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에 가볼만한 곳  [2019-03-26 18:08:32]
 
  (천안 아산) 세계꽃식물원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시사투데이와 한국관광공사는 매월 다양한 테마로 여행전문가들이 엄선하고 국민들이 가보면 좋을 만한 곳을 선정한다. 다가오는 4월 봄 꽃이 만연하고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 왔다. 긴 시간이 필요없는 세계여행을 국내에서 해보면 어떨까?  전국 각지에 있는 이국적인 여행을 위해 ‘이색적인 여행’이라는 테마로  ‘서울인 듯 외국인 듯, 현재인 듯 과거인 듯, 이태원 우사단길(서울시 용산구)‘, ’여권 없이 떠나는 세계 여행, 안산다문화 마을특구(경기도 안산시)‘, ’에티오피아가 가까워지는 춘천여행, 에티오피아한국전참전기념관(강원도 춘천시)‘, ’색(色)이 펼치는 봄의 공간에 빠지다, 아산 지중해마을과 세계꽃식물원(충청남도 아산시)‘, ’두 개의 불교문화 체험, 보성 대원사와 티벳박물관(전라남도 보성군)‘, ’이국적인 풍경과 아름다운 정원으로 떠나는 봄 여행, 남해 독일마을과 원예예술촌(경상남도 남해군)‘  6개 지역을 추천 가볼만한 곳으로 선정 하였다.

 

 

서울인 듯 외국인 듯, 현재인 듯 과거인 듯 이태원 우사단길

 

 용산구에 있는 우사단길은 이태원의 숨은 명소로 이국적인 것과 한국적인 것, 옛것과 새것이 어우러져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국내 최초 이슬람 성원인 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과 그 주변에 할랄 푸드 전문점이 여럿 있어 이국적인 동시에, 오래된 주택가와 골목이 그대로 남아 지극히 한국적이다. 2000년대 초반 이래 재개발 지역으로 묶인 덕분에 옛 모습을 간직한 이 길에 젊은 예술가와 청년 창업자들이 모여들며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기도 했다. 긴 세월 동네를 지켜온 세탁소와 미용실 같은 옛 가게, 그 사이사이 새로 들어선 개성 넘치는 공방과 카페, 음식점이 오묘한 조화를 이룬다. 특히 서울 도심이 내려다보이는 전망은 우사단길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 포인트다. 우사단길 주변에도 흥미로운 명소가 많다. 유럽을 옮겨놓은 듯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태원 앤틱가구거리, LP와 CD의 아날로그 사운드를 즐기는 바이닐앤플라스틱, 국보급 소장품을 자랑하는 삼성미술관 리움, 신흥 문화 예술 명소로 떠오른 독서당로까지 돌아보며 이색적인 여행을 즐기자.

 

* 문의 전화 : 이태원역관광안내소 02)3785-0942(지하), 749-9221(지상)/이태원관광안내소 02)794-5579

 

 

여권 없이 떠나는 세계 여행, 안산다문화마을특구

 

 안산시는 우리나라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모여 사는 지역이다. 2019년 1월 현재 안산시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107개국 8만 6000여 명. 이 가운데 57개국 2만 1000여 명이 원곡동에 거주한다. 원곡동 일대는 이런 특수성을 인정받아 지난 2009년 5월, 국내에서 처음 다문화마을특구로 지정됐다. 그리고 10년. 안산다문화마을특구는 여권 없이 떠나는 대한민국 속 작은 세계로 여행자를 유혹한다. 안산시세계문화체험관은 50여 개 나라에서 수집한 전시물 1400여 점을 통해 다양성의 힘을 느껴보는 공간이다. 풍성한 먹거리 맛보기도 놓칠 수 없는 재미. 다문화음식거리를 중심으로 중국, 인도네시아, 네팔, 인도, 베트남, 태국,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다양한 나라 음식을 내는 식당 184곳이 영업 중이다. 그중 62개 업소는 안산시외국인주민지원본부의 ‘현지조리사추천제’에 따라 현지 전문 요리사를 고용한다. 예쁜 저수지와 캠핑장을 갖춘 화랑유원지, 시화호와 서해가 한눈에 담기는 시화나래조력문화관의 달전망대, 썰물 때 열리는 길을 지나 만나는 누에섬 등대전망대는 안산의 또 다른 명소. 구봉도낙조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일몰은 안산 여행의 화룡점정이다.

 

* 문의 전화 : 안산시청 관광과 031)481-2354, 안산시세계문화체험관 031)481-3732

 

 

에티오피아가 가까워지는 춘천 여행, 에티오피아한국전참전기념관

 

 춘천에는 에티오피아가 한층 가깝게 느껴지는 특별한 장소가 있다. 공지천 변에 자리한 에티오피아한국전참전기념관이다. 한국전쟁 당시 에티오피아 군의 전공(戰功)과 희생을 기념하는 공간으로, 에티오피아 전통 가옥을 형상화해 지었다. 전시실에서 에티오피아 군의 파병 과정과 전투 기록, 커피의 나라 에티오피아의 문화 등을 볼 수 있다. 도로 건너편에 있는 ‘이디오피아집’은 참전기념관이 생기기 전인 1968년부터 에티오피아와 연을 맺은 카페다. 에티오피아 황제가 카페 이름과 황실의 상징인 황금 사자 문양을 내렸고, 1974년까지 황실 생두를 보내왔다. 에티오피아 커피 향과 문화를 접하는 명소다. 춘천은 이밖에도 색다른 여행지가 많다. 물레길은 호수를 카누로 경험하는 춘천의 물길이다. 근래에는 여럿이 함께 타는 킹카누가 주목 받는다. 옛 김유정역과 김유정문학촌은 젊은 연인들의 SNS 포토 존으로 인기다. 육림고개는 춘천에서 떠오르는 거리다. 옛 상권에 청년 상인들이 가세해 뉴트로풍 거리를 만들었다. 애니메이션박물관은 지난해 9월 영상 콘텐츠와 시설물 등을 보완해 다시 열었다. 토이로봇관이 이웃해 가족 여행에 안성맞춤이다.

 

* 문의 전화 : 에티오피아한국전참전기념관 033)254-5178

 

 

색(色)이 펼치는 ‘봄의 공간’에 빠지다, 아산 지중해마을과 세계꽃식물원

 

 아산에서는 색이 펼치는 화려한 공간에 빠져본다. 지중해마을은 푸른 지붕에 파스텔 톤 담장이 이채롭고, 세계꽃식물원은 형형색색의 꽃이 대형 온실을 채운다. 탕정면 지중해마을은 첫인상부터 이국적이다. 예전에 포도밭이던 이곳은 지중해에 접한 그리스의 섬과 프랑스 남부의 건축양식을 빌려 탈바꿈했다. 건물 64동이 들어선 골목은 산토리니구역과 파르테논구역, 프로방스구역으로 나뉜다. 공방, 레스토랑, 기념품 숍 등이 골목마다 소담스럽게 담겼으며, 밤에는 은하수 조명이 분위기를 돋운다. 도고면 세계꽃식물원은 3000종이 넘는 꽃이 온실을 장식한 곳이다. 거대 온실에 들어서면 붉은 베고니아 꽃 터널이 봄 분위기를 한껏 뽐낸다. 보라색 스트렙토칼펠라 꽃이 만발한 온실도 인기다. 이밖에 연못정원과 미로정원 등 테마 정원을 갖췄으며, 꽃밥을 맛보고 분갈이와 천연 염색 손수건 만들기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아산 여행 때는 소나무 숲길이 그윽한 봉곡사 천년의숲, 맹사성 일가의 유적이 자리한 아산 맹씨 행단, 호젓한 봄 산책로와 전통 민속자료가 어우러진 온양민속박물관 등을 함께 둘러보면 좋다.

 

* 문의 전화 : 아산시청 문화관광과 041)540-2631, 세계꽃식물원 041)544-0746~7

 

 

두 개의 불교문화 체험, 보성 대원사와 티벳박물관

 

 전남 보성에 자리한 고찰 대원사는 한국과 티베트의 불교문화를 모두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곳이다. 5.5km에 이르는 진입로를 따라 만개한 벚꽃의 향연을 즐기며 걷다 보면 이국적인 불탑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초르텐’이라 불리는 티베트 불탑이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높이 15m의 희고 웅장한 수미광명탑과 바람에 나부끼는 오색 깃발 ‘타르초’가 이채롭다. 맞은편에는 티베트 사원 양식으로 지은 대원사티벳박물관이 우뚝 섰다. 해외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 보던 풍경을 눈앞에 맞닥뜨린 듯 낯설고 비현실적이다. 대원사극락전(전라남도유형문화재 87호)에 있는 관음보살 달마대사 벽화(보물 1861호)도 놓치지 말자. 현지인과 함께하는 티베트 문화 체험이나 템플스테이에 참가해도 좋다. 대원사에서 5분 이내 거리에 있는 보성군립백민미술관과 서재필기념공원, 소설 《태백산맥》의 무대인 벌교 역시 보성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다. 조정래 작가의 문학 세계와 《태백산맥》 관련 자료가 한눈에 들어오는 태백산맥문학관과 소설 속 명소를 따라 걷는 태백산맥문학기행길이 인기다.

 

* 문의 전화 : 보성군청 문화관광과 061)850-5214

 


  이국적인 풍경과 아름다운 정원으로 떠나는 봄 여행, 남해 독일마을과 원예예술촌

 

사천에서 삼천포·창선대교를 건너면 남해군 창선면이다. 동대만을 따라 도로를 달려 지족해협을 지나면 곧 독일마을에 이른다. 1960~1970년대 독일로 떠난 광부와 간호사들이 은퇴 후 돌아와 정착한 마을로, 흰 벽과 주황색 기와지붕이 눈에 띄는 독일식 건물 40여 채가 이국적인 풍경을 만든다. 독일 교포들이 현지에서 가져온 건축자재로 전통적인 독일식 주택을 세웠다고 한다. 독일식 소시지와 맥주, 빵 등 다양한 독일 음식 맛보기는 이곳을 찾는 또 다른 즐거움이다. 독일마을 위쪽 낮은 언덕에 원예예술촌이 자리한다. 약 16만 5300㎡(5만여 평) 대지에 세계 각국의 테마 정원이 들어섰다. 베르사유궁전의 정원을 본떠 만든 프랑스식 정원, 바위와 석등이 어우러진 일본풍 정원, 현대적으로 꾸민 미국식 정원, 풍차가 멋스러운 네덜란드 정원에서 봄이 무르익는다. 팽나무와 말채나무, 상수리나무, 느티나무, 이팝나무 등을 촘촘하게 심은 물건리 방조어부림, 폐교를 개조해 예술 공간으로 꾸민 해오름예술촌, 커다란 바람개비가 눈길을 끄는 바람흔적미술관은 남해 여행에 특별함을 더한다. 나비에 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나비생태공원도 남해의 봄을 깊이 느끼게 해준다.

 

* 문의 전화 : 남해군청 문화관광과 055)860-8601, 원예예술촌 055)867-4702​


[2019-03-26 18:08:32]
이전글 시사투데이·한국관광공사 추천 3월에 가볼만한 곳
다음글 다음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