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20일 (금) 17:1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today board > hot issue
 
ㆍ 건설업 추락사고 예방 안전점검 행사  [2018-04-04 10:24:30]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김태현 기자]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4일 제265차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건설업 추락사고 예방을 주제로 전국 27개 지역에서 동시 안전점검 행사를 가졌다.


이번 안전점검의 날은 정부의 ‘산재사망 절반으로 줄이기’ 정책의 일환으로 ‘추락은 사망입니다, 안전은 생명입니다’를 슬로건으로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실시됐다.


건설업 사고사망자는 전체 사고사망의 51%를 차지한다. 그 중에서도 추락 사고는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고유형으로 이번 중앙 안전점검은 이러한 추락사고를 예방하고 안전실천 분위기 조성을 위해 실시됐다.


이날 중앙 안전점검에는 박영만 고용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권호안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강남지청장, 원청과 협력업체 노동자 등이 참석해 건설현장 추락방지시설 등에 대해 중점 점검했다.


GS건설(주)과 협력업체는 이 날 행사에서 추락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시설 점검을 강화하고 협력업체 노동자 보호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현장 건설노동자 130명과 함께 안전하고 건강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추락 사고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을 결의했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건설업은 최근 3년간 재해율과 사고사망자수가 증가 추세로 사고사망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고위험 업종이다”며 “건설현장 사고사망 최다 발생형태인 추락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작업발판, 안전난간 등 추락방지시설 설치와 안전대 착용 등을 의무화 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 


[2018-04-04 10:24:30]
이전글 4·3 희생자 추모 묵념 사이렌 제주도 전역 울려
다음글 긴급차량·버스 우선신호 시스템 전국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