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8일 (토) 13:2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노년세대의 우정과 추억을 그리다…개봉예정영화 <소풍>
 
  영화 소풍 포스터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보고나면 부모님이 생각나는 영화 <소풍>이 관객들의 마음 한쪽을 따스하게 적신다. 

 

 누구나 인생의 마지막은 편안히 꽃길만 걷다가 미련 없이 세상을 떠날 수 있으면 좋겠지만, 마음대로 되진 않는다. 삶이 얼마 남지 않은 노년에도 고통에 발목을 잡힌다.

 

 김용균 감독의 신작 <소풍>은 만년의 삶을 옥죄는 온갖 걱정거리로부터 벗어나 10대 소녀 시절로 돌아가길 꿈꾸는 할머니의 이야기다.

 

 서울에서 아들 부부와 살아가는 70대 할머니 은심(나문희 분)은 파킨슨병에 걸려 손 떨림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데다 오래전 세상을 떠난 엄마가 보이곤 해 마음이 어수선하다. 

 

 가장 큰 걱정거리는 아들 해웅(류승수)이다. 사업이 잘못돼 파산 지경에 처한 해웅은 은심의 집과 보험금까지 넘본다. 

 

 그러던 중 은심의 고향 친구이자 사돈지간이기도 한 금순(김영옥)이 찾아오고, 은심은 금순에게 불쑥 “같이 고향에 가자”고 제안한다. 

 

 그렇게 둘은 경남 남해 바닷가 마을에 내려가 학창 시절 친구 태호(박근형)를 만나면서 옛 추억에 빠져든다. 

 

 아름다운 바닷가 마을에도 삶의 고통은 있다. 이곳에선 리조트 건설 반대운동이 한창이고, 주민들 간에도 반목한다. 

 

 해웅의 사업 문제는 여기서도 은심의 마음을 떠나질 않는다.

 

 영화에서 은심과 금순이 어느 화창한 날 떠나는 소풍은 이 모든 것들로부터 벗어나려는 마지막 몸부림처럼 보인다. 

 

 힘겹게 언덕을 오르는 두 사람을 보는 관객의 마음엔 자연스럽게 할머니, 할아버지나 부모님이 떠오를 법하다. 

 

 첫 장편 <와니와 준하>(2001)에서 청춘의 사랑과 갈등을 조명했던 김 감독은 <소풍>에선 노년의 희로애락을 들여다본다. 그는 몇 년 전 어머니를 떠나보낸 경험을 이 영화에 녹여냈다고 한다. 

 

 배경음악에는 가수 임영웅의 자작곡 ‘모래 알갱이’가 포함됐다. 그의 소속사에서 ‘소풍’의 주연배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 세 선배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배경음악으로 쓰는 데 흔쾌히 동의하고, 수익금을 전액 기부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 노년세대의 우정과 추억을 그린 휴먼 드라마 영화 <소풍>은 2월 7일 개봉을 확정지었다.


[2024-01-26 14:09:14]
이전글 2024 신년 극장가를 통쾌하게 물들인다!…개봉예정영..
다음글 킹스맨 시리즈의 매슈 본 감독 새 영화 <아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