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3:2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개봉 예정 영화 <도리화가>
 
  영화 도리화가 포스터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조선 후기 판소리를 집대성한 대표적 이론가이자 당대 최고의 판소리 대가 신재효, 그리고 남자만이 소리를 할 수 있다는 금기와 편견을 깨고 그가 키워낸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

 1867년 흥선대원군이 전국의 소리꾼들을 위해 열었던 경연 ‘낙성연’에서 조선 역사상 최초로 여성의 소리가 울려 퍼진 그 날 이후, 스승 신재효와 제자 진채선 두 사람의 이야기는 역사에 정확히 기록되지 않았다.

 신재효가 진채선의 아름다움을 복숭아꽃과 자두꽃이 핀 봄 경치에 빗대어 지은 것으로 알려진 단가(짧은 판소리) ‘도리화가’의 노랫말에 남겨진 그들의 이야기가 2015년 영화 <도리화가>를 통해 새롭게 되살아난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어릴 적 부모를 잃은 채 기생집에서 자라났지만, 우연히 접한 판소리에 매료되어 기생이 아닌 소리꾼의 꿈을 품어 온 당찬 소녀 진채선. 그녀가 시대의 금기를 넘어 간절한 꿈에 도전하고, 자신의 운명을 넘어 진정한 소리꾼으로 성장해 가는 과정은 현시대와도 맞닿아 있는 공감대를 형성하며 가슴 뛰는 카타르시스를 전한다.

 그리고 그녀의 재능을 알아본 스승이자, 자신의 목숨을 걸고 제자의 꿈을 지켰던 신재효는 때론 아버지와 같고, 때론 멘토와도 같은 묵직함과 애틋함으로 <도리화가>의 드라마에 깊은 울림과 감동을 채운다.

 금기를 깨고 최초의 여류소리꾼이 탄생하기까지, 역사 속에 숨겨진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판소리라는 가장 한국적인 선율과 아름다운 볼거리에 담아낸 <도리화가>는 오는 11월 25일, 남녀노소 모두가 함께 웃고, 울며, 즐기는 단 한 편의 영화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2015-11-17 09:42:01]
이전글 뮤지컬 배우 이정화, 뮤지컬 '머더발라드'에서 파격..
다음글 故 김광석의 노래와 사람들의 삶의 풍경을 담은 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