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03일 (월) 3:2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ople
 
ㆍ36년 경찰생활, “남해발전 위한 봉사” 밑거름
 
  삼남개발(주) 박종열 대표이사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돌이켜보면 어느 하루도 편한 날이 없었다. 범죄예방과 치안강화에 전념하고, 어려운 때일수록 정도(正道)를 걸으면서 36년간 경찰공무원으로 봉직했다. 나아가 ‘고향을 위해 봉사하고 싶다’는 열망으로 ‘남해군의 지속가능한 발전방안 모색’에 두 팔을 걷어붙인 이가 있다. 

 수도권의 명문 골프장으로 자리매김한 기흥컨트리클럽(기흥CC)을 운영하는 ‘삼남개발(주) 박종열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남해군 설천면 출신의 박 대표는 1981년 순경 공채로 경찰에 입문했다. 이후 청와대와 경찰청 등에서 근무하며 ‘총경(總警)’까지 승진한 입지전적인 인물이고, 2016년 ‘남해경찰서장’으로 공직생활을 마쳤다. 

 박종열 대표는 “20대 중반에 서울 성북경찰서 관할 파출소에서 경찰관 생활을 시작할 당시, 박봉에 치안질서도 어수선하여 고되고 힘든 순간이 많았다”며 “각종 범죄예방과 범인검거, 시위진압 활동 등으로 밤을 지새운 날이 부지기수였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그는 물러서지 않았다. 가족의 응원 속에서 ‘경찰이 천직’이라는 생각을 되새기며, 직무역량 강화에 끊임없이 정진했다. 그 결과 ‘경찰의 꽃’으로 불리는 총경까지 승진하면서 ‘녹조근정훈장, 근정포장, 국무총리표창 및 다수의 장관표창’ 등도 받았다. 

 박종열 대표는 “새내기 경찰 시절 청와대에서 8년간 대통령(3명)의 경호·경비를 담당했던 것이 인생의 큰 전환점이 됐다”며 “그 자부심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기본에 충실하며, 신속·​공정·​​친절한 경찰이 되기 위해 열정을 쏟았다”고 강조했다. 


 

 실제 박 대표는 남해경찰서장으로 1년 6개월 동안 재직하면서 ‘군민에게 봉사하고 신뢰받는 남해경찰상 정립’의 기틀을 굳건히 다졌다. 남해경찰서가 2015년 ‘대국민 체감안전도, 내부 고객만족도, 교통사고 감소율, 112 총력대응 분야 등 치안성과 평가’에서 전국 최상위권의 기록을 달성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런 그는 경찰 퇴임 후 ‘대한민국 재향경우회 부회장’을 거쳐 현재 ▲삼남개발(주) 대표이사 ▲한국유소년축구클럽연맹 부회장 ▲글로벌문화예술연맹 자문위원 ▲경우장학회 이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중 삼남개발 대표로는 2019년 7월에 취임했고, ‘기흥CC’의 고객만족과 수익창출을 이끌어왔다. 기흥CC는 수려한 경관을 갖춘 36홀 회원제 골프클럽이다. 

 또한 박종열 대표는 ‘한국축구의 레전드, 박이천 전 국가대표’와 인연이 닿아 ‘한국유소년축구클럽연맹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게 됐다. 그러면서 유소년 축구의 활성화와 저변확대에 각별한 정성을 쏟고 있다. 

 특히 그는 ‘고향 남해의 발전을 위한 역할’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공직생활을 하면서도 항상 가슴에 깊이 새긴 신념과 목표였다. 소위 ‘100세 시대’에 한창 일할 때이고, 여전히 왕성한 활동력을 자랑하는 박 대표의 향후 행보가 기대된다. 현재는 서울과 남해를 오가며,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박종열 대표는 “꿈에도 자주 보일만큼 고향 남해가 그리워, 이제 서울 생활을 정리 중에 있다”며 “조금이라도 더 여력이 있을 때 귀향하여 남해에서 일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36년간 민생치안의 최일선에서 복무했다면 앞으로는 ‘내 고향 남해 발전을 위한 봉사’에 헌신할 것”이란 결의를 밝혔다. 

 한편, 삼남개발(주) 박종열 대표는 36년간 경찰공무원으로 범죄예방과 치안강화에 헌신하고, 골프장(기흥CC)의 위상제고 및 유소년축구 활성화를 도모하며, 남해군 발전과 애향심 고취 선도에 기여한 공로로 ‘2021 대한민국 사회공헌 대상(시사투데이 주최·주관)’을 수상했다.


 


[2021-11-05 08:37:50]
이전글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영천시 기부천사 ‘아낌없이..
다음글 위기의 재개발 교회 위한 숭고한 쓰임 자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