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03일 (월) 4: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ople
 
ㆍ익산시 대표농부, 친환경 쌀 생산과 농업경쟁력 강화에 구슬땀 흘려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조희성 정책부회장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쌀 풍년에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아이러니가 발생하고 있다. 쌀이 남아돌 만큼 우리나라 국민의 1인당 쌀 소비량이 매년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조희성 정책부회장은 ‘쌀 소비감소·시장개방에 따른 정부의 현실적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고품질 쌀 생산과 전북·익산지역 농업발전에 헌신하며 미작농가의 새 희망을 열어가고 있다. 

 1990년부터 벼농사에 뛰어들어 오늘날 ‘친환경농업의 교본’이 되기까지 조 부회장의 성공스토리는 선진영농법 구현에 매진한 열정으로 집약된다. 

 그는 특유의 근면성실함으로 새벽이면 들에 나가 구슬땀을 흘리고, 이모작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며, 농업기계화로 노동력 절감과 품질·생산성 향상을 도모해왔다. 

 그러면서 2002년 ‘함라면 친환경 작목반’을 조직하고, 지역농가의 친환경농법 정착·확산을 이끌며 4.5ha에 불과했던 재배면적을 230ha까지 확대시켰다. 현재 작목반은 조 부회장을 필두로 약 100여 농가가 전북 익산시 함라면에서 품질 좋은 친환경 벼 재배에 매진하고 있다. 

 함라면 친환경 벼 재배단지에서 생산된 연간 1천500톤의 벼는 계약재배를 맺은 아이쿱(iCOOP)생협으로 전량 출하한다. 안정적인 판로확보로 농민들은 농사에만 전념하고, 소비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받으며, 지자체의 적극적·지속적인 지원까지 선순환 체계가 구축된 것이다. 

 또한 그는 정부가 쌀 공급과잉 해소와 밭작물 자급률 향상을 위해 추진한 ‘논 타 작물 재배사업’에도 솔선수범해왔다. 이모작으로 ‘국산 밀(우리 밀)’을 재배하며 ‘국내 밀 소비량 자급률 향상, 수급안정, 소득창출, 밀 파종 재배법 연구’ 등에도 정성을 쏟고 있다. 

 실제 지난달 빵용 밀 신품종 ‘황금알’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파종시연회를 개최함이 이를 대변한다. 황금알은 밀가루의 특성을 결정짓는 단백질 함량이 14%(조경밀 10.5%)로 강력분(13% 이상)의 조건을 충족시키는 품종이다. 

 조 부회장은 “올해 10ha 규모의 황금알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아이쿱 등 가공 산업체와 연계해 재배면적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마디로 지역 농업발전과 농민들의 권익대변을 위해서라면 갖은 수고도 마다하지 않는다. 


 

 ▲익산시농민회 함라면지회장 ▲함라면 친환경 작목반 대표 ▲(사)한국농업경영인 익산시연합회장 ▲아이쿱(iCOOP)생산자회 익산 대표 ▲함라권역 농촌마을종합개발사업 위원장 ▲(사)한국쌀전업농 익산시연합회장 ▲익산시 농민연대 상임대표 ▲익산시 희망농장위원회 초대위원장 ▲(사)한국쌀전업농 전라북도회장 ▲(사)한국쌀전업농 정책위원회 위원장 등의 전·현직 프로필만 보더라도 잘 알 수 있다. 

 조희성 부회장은 “제도권 밖에서 불합리한 농업정책과 법·제도개선을 열심히 외쳤으나 소리 없는 메아리에 불과했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해 마지막 열정을 쏟고 싶다”는 청사진도 밝혔다. 

 오늘도 농업의 새로운 비전과 희망을 제시하기 위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조희성 부회장의 열정과 행보가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된다. 

 한편,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조희성 정책부회장은 친환경 농업 육성과 고품질 쌀 생산에 헌신하고, 쌀전업농의 권익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를 도모하며, 농산물 안전성 제고와 농업 경쟁력 강화 선도에 기여한 공로로 ‘2021 대한민국 사회공헌 대상(시사투데이 주최·주관)’을 수상했다.


 

 


[2021-11-05 08:19:49]
이전글 제주시민과 ‘더불어 사는 사회’ 구현에 앞장
다음글 예산군 문화예술 발전과 후진양성에 큰 이정표 세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