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5일 (일) 20: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people
 
ㆍ‘석면과 감염병 안전관리’ 강화에 앞장 서
 
  아스코(주) 이진호 회장
 

 [시사투데이 박지영 기자] "수요가 공급을 낳고, 기업은 직접 수요를 창출한다. 건실한 기업가는 사회를 건강하게, 국가를 강하게 만든다. 따라서 기업가의 사회적 역할이 정치가 못지않게 중요하며, 강력한 핵심기업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한다.”

 이는 ‘발암물질 석면, 전염성 질환 관리 전문기업’인 아스코(주)의 이진호 회장이 강조한 기업정신이다.

 실제로 이 회장은 35년간 사업을 영위하며, 기업과 기업인의 사회적 책임 실현에 앞장서왔다. 회사자산·수익이 오너 개인의 소유가 아니므로 재투자하고, 연계산업 발전과 고용 증대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신념이 굳건하다.

 반면 친인척의 채용에는 단호히 선을 그었다. 오히려 경영실적과 회사규모 등이 성장할수록 협력업체와 상생체계를 강화하고, 전역군인의 채용확대에 힘써왔다.

 군 장교 출신이 아스코 전체 직원의 60% 이상을 차지할 정도이며, 지난해는 ‘서울지방보훈청 제대군인지원센터’와 업무협약(제대군인채용)도 체결했다. 제대군인의 안정적 사회 정착이 곧 국가안보를 튼튼하게 하는 원동력이란 판단에서다.   

  특히 아스코(www.asko119.com)는 ‘1급 발암물질 석면, 전염성 질환 등으로부터 국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구현(미션)’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2006년 석면해체·제거 장비 제조업으로 출범한 이래 석면안전관리 분야의 독보적인 전문성과 노하우도 쌓았다.

 ▲국내 최초 석면해체·제거장비 개발, 특허 미출원으로 업계 산파 역할 ▲석면해체·관련 계측기(음압측정기) 국산화, 외화유출 차단 ▲국내 석면해체·제거장비 시장점유율 1위 ▲석면안전관리대행업 창시, 법적 기준에 따른 기술·장치·장비·소프트웨어 완비 등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주요 사업부문은 ▲석면안전관리 및 대행 ▲특허공법 ‘글러브백’ 공사(부분 석면해체·제거 공사) 등으로 나뉘며, 건축물 안전관리 브랜드 ‘ASKO119(아스코119)’를 운영한다. 한마디로 ‘침묵의 살인자, 조용한 시한폭탄 석면’을 안전하게 없애는 기업이다.

 그러면서 ‘ASMedi(아스메디)’ 브랜드로 감염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올해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등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국내 최대의 ‘음압기’ 공급업체로 꼽힌다.  

 또한 아스코는 올 연말에 ‘아스메디 월탑(ASMedi WallTop)’이란 공간살균기를 출시할 예정이다. 공급물량은 내수시장에 약 20~25만대, 해외수출로 약 30만대를 예상한다.

 아스코에 따르면 ‘아스메디 월탑’은 ▲세계 최초 ‘벽면 최상부 설치 방식(WallTop-Type)’ ▲메디컬 헤파(HEPA)와 UV-C LED 채택 ▲최첨단, 미래지향적인 수려한 디자인 ▲산화 방지를 위한 최상의 자재 등이 차별화된 공간살균기다.

 이런 아스코는 현재 65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내년까지 250여 개 협력업체 및 3,000명 이상의 근로자들과 함께 연매출 1,500억~2,000억 원을 달성하며, 관련업계 활성화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

 나아가 석면해체·제거 장비 등 산업용 기계설비 제조업체 ‘아스맨(http://www.asmen.kr/)’에 이어 ▲아스가드(안전관리용품 유통업) ▲아스푸드(가축사료 제조업) ▲아스미디어(인터넷언론 및 영상제공 플랫폼) ▲아스포스(방산장비 제조업) ▲아스컴(기업회계관리 서비스업) ▲아스투어(여행정보 제공업) 등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 및 계열화 시킬 계획이다.

 모든 업계에서 ‘진보된 표준(Advanced Standards) 창출’을 목표로 하는 ‘아스계열 기업군의 형성’에 방점이 찍혔다.

 이진호 회장은 “향후 15년 이내 계열사 75개 이상, 국내 100대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더불어 그는 “지난 11년간 사명감을 갖고 인내하며, 숱한 어려움을 딛고 오늘의 성장·발전에 이르렀다”며 “20년 이내 세계 500대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스코(주) 이진호 회장은 석면안전관리와 감염병관리 분야 전문성 강화에 헌신하고, 석면해체·제거 및 의료보조 장비 제조의 경쟁력 강화를 이끌며, 기술·공법·품질 혁신과 국민안전 증진 선도에 기여한 공로로 ‘2020 자랑스러운 한국인 대상(시사투데이 주최·주관)’을 수상했다. 


 


[2020-09-25 09:27:50]
이전글 속이 꽉 찬 '지역으뜸 농협'으로 자리매김
다음글 ‘플라스틱 대체하는 친환경 패키지, 6OUT’ 개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