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1일 (일) 20:0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다수 문화재 보유 '속리산둘레길' 국가숲길로 지정
 
  속리산걷기축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속리산둘레길이 국가숲길로 지정됐다.

 

산림청은 다양한 옛길과 다수의 문화재를 보유해 상징성과 연결성이 높아 체계적인 운영관리가 필요한 속리산둘레길에 대해 산림복지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숲길로 지정했다고 8일 밝혔다.

 

속리산둘레길은 백두대간을 관통하는 숲길로, 법주사를 포함한 속리산국립공원과 조령 옛길을 포함한 문경새재도립공원 등이 있다. 충청북도 보은군·괴산군, 경상북도 상주시·문경시를 아우르는 208.6km의 둘레길이다.

 

이 둘레길은 법주사, 개심사, 봉암사 등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고찰이 있다. 또한 속리산 천왕봉, 청화산, 대야산, 희양산, 백화산, 조령산, 주흘산, 구병산 등 명산과 보은의 말티재 전망대·세조길, 괴산 용추폭포·산막이옛길, 문경의 문경새재길·쌍용계곡, 상주의 문장대·장각폭포 등이 있어 생태·경관적 가치가 우수한 숲길이다.

 

국가숲길로 지정된 숲길은 산림생태계 보호 등을 위해 보존과 이용이 조화되도록 표준화된 품질관리 체계에 따라 운영·관리지침을 마련하고 민·관으로 구성된 운영·관리협의회가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11월 현재 국가숲길로 지정된 곳은 지리산둘레길, 대관령숲길, 백두대간트레일, 디엠지(DMZ)펀치볼둘레길, 내포문화숲길, 울진금강소나무숲길, 대전둘레산길, 한라산둘레길, 속리산둘레길 총 9곳이다. ​


[2023-11-08 12:18:36]
이전글 여가부, 공공부문 스토킹 예방지침 표준안 첫 마련
다음글 '벌금만 내면 그만' 임금 1억6천만원 체불 사업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