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13: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 속도
 
  해양수산부
 

[시사투데이 송은주 기자]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 시행자로 ㈜태영건설 협의체(컨소시엄)인 ‘(가칭)부산신항배후단지 웅동 2단계 조성사업단(주)’를 지정하고 26일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은 부산항 신항에 853천㎡ 규모의 배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시행자가 지정되는 부산항 신항 내 최초의 항만배후단지 민간개발 사업이다. 

해수부는 지난해 6월 ㈜태영건설 협의체(컨소시엄)인 ‘(가칭)부산신항배후단지 웅동 2단계 조성사업단(주)’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약 6개월간 협상을 거쳐 이번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사업시행자는 약 2,200억 원을 투입해 올해 설계, 인허가, 실시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거친 뒤 내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토지와 각종 기반시설을 조성하고 투입된 총사업비만큼 정부로부터 조성된 부지의 소유권을 취득하게 된다. 이후 부지를 분양해 복합물류, 첨단부품 제조 등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약 1조8천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6천억 원 규모의 부가가치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만 약 2조 4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김성원 해수부 항만투자협력과장은 “이번 사업이 부산항 신항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공사 착수부터 분양까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1-01-27 16:43:55]
이전글 화물자동차 수출입 컨테이너·시멘트 안전운임 확정
다음글 태풍피해 입은 울릉도 사동항 6월까지 응급복구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