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8:0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바다에 선저폐수 무단 배출 안 돼요~'적법처리' 캠페인 실시
 
  전광판 표출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해양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소형어선에 대한 선저폐수 무상 수거사업이 한달 간 실시된다.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5월 18일부터 6월 17일까지 깨끗한 바다 만들기의 일환으로 ‘어선 선저폐수 적법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


선저폐수(船底廢水)는 ‘빌지(bilge)’라고도 불린다. 주로 선박의 기관실에서 발생해 선박 밑바닥에 고이는 기름 섞인 물인 액상유성혼합물이다.


선저폐수는 항해 중 기름오염방지 설비가 작동 중으로 배출액 중 기름이 0.0015%(15ppm) 이하인 경우에만 해양 배출이 허용된다. 기름오염방지 설비가 없는 100톤 미만 어선은 해양환경공단, 유창청소업체 등을 통해 육상에서 배출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5년 이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그러나 일부 어선에서 선저폐수 처리비용을 줄이기 위해 바다에 무단으로 배출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특히 하절기에는 어선의 활발한 조업으로 선저폐수 무단배출이 증가하면서 해양오염 빈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와 해양경찰청은 어업인들이 선저폐수를 적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해양환경공단, 수협중앙회와 공동으로 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먼저 수협 급유소 10개소와 소형 항‧포구 어촌계에 설치된 선저폐수 저장용기 54개소를 활용해 어민들이 배출한 선저폐수를 무상으로 수거할 방침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어민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4월 20일부터 9월 19일까지 10톤 미만 소형어선의 선저폐수 방문 수거 서비스도 실시한다.


해양경찰청에서는 선저폐수 적법처리 포스터, 현수막 등 홍보물을 제작해 전국 어촌계와 수협 등에 배포하고 파출소와 여객터미널에 전광판, 가로등 그림자 조명 등을 활용해 선저폐수 적법처리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해부수 측은 “수협중앙회 산하 전국 어업정보통신국에서는 주기적인 안내 방송을 통해 해상에서 어업활동 중인 어선이 선저폐수를 적법하게 처리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고 했다.


​ 


[2020-05-18 11:11:19]
이전글 포항지진 진상 규명 위한 '진상조사활동' 개시
다음글 코로나19 피해 프리랜서 등 내달 1일부터 '긴급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