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7:0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해외 유입 수산생물 검역단계부터 철저 관리
 
  해수부 이미지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그동안 국립수산과학원이 담당하고 있던 수산생물방역 업무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으로 이관해 방역과 검역 업무가 한 곳에서 이루어지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5월 13일부터 6월 22일까지 수산생물방역기관과 수산생물검역기관의 일원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수산생물질병 관리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

 
방역기관인 국립수산과학원은 국내에서 발생하는 질병과 확산을 방지하는 업무를, 검역기관인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해외 발생 질병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최근 중국, 태국 등을 중심으로 십각류무지개바이러스병, 틸라피아레이크바이러스병 등 양식수산물과 수(水)생태계에 큰 피해를 입히는 신종 수산생물 전염병이 발생하고 있다.


십각류무지개바이러스병은 2014년 중국 새우 양식장에서 발생한 질병으로 감염된 새우는 몸색깔이 붉게 변하거나 머리 부분이 하얗게 변하는 증상을 보이며 폐사율은 약 80%에 달한다. 킬라피아레이크바이러스병은 2015∼2016년 태국의 틸라피아 양식장에서 발생한 질병이다. 감염된 어류는 피부궤양과 출혈, 백내장, 뇌출혈, 간염 증상을 보이며 폐사율은 최대 90%에 달한다.


이러한 전염병이 국내에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국가 차원의 관리와 대응 역량 강화가 요구돼 왔다.


해수부는 “수산생물질병의 검역과 방역기능을 일원화해 해외에서 새로운 수산생물질병이 발생했을 때 검역단계부터 해외 유입을 차단하고 국내 방역 조치방안도 신속히 마련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20-05-13 09:59:47]
이전글 부산광역시 자치구 간 관할구역 경계 변경..주민불편 ..
다음글 코로나19 익명 검사 전국 확대..보건소나 1339 연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