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6: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코로나19 피해 입은 주민 위해 '마을공방' 조성
 
  행안부 이미지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상권 침체, 공동체 활동 위축 등 각종 문제 해소를 돕기 위해 ‘마을공방’과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조성하기로 했다.


'마을공방'은 지역의 문제를 해소하고 지역 활력을 도모하기 위한 공동체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20억원을 투입해 마을공방 조성과 함께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사회에 활력을 더하기 위한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마을공방 운영을 통해 피해주민 마음 치유, 취약계층 물품 나눔과 돌봄, 지역농산물 판매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공동체가 주도하는 생활방역 활동 등 코로나19 피해 회복에 주력한다.


장기적으로는 마을공방 본연의 목적인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지역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역 특성에 따라 주민 화합과 소통을 도모하는 ‘주민소통형’,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는 ‘주민소득형’, 청년들의 지역을 도와주는 ‘청년정착형’ 3가지 유형으로 구분해 추진한다.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는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시장 경쟁속에서 생존하도록 최소한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유통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16억원을 투입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사회적경제기업들이 경제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앞서 행안부는 2018년 인천(미추홀구), 충남(아산시)을 시작으로 작년에는 강원(원주시), 전남(순천시) 4개소를 지원한 바 있다.


공모 참가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지역주민, 사회적경제기업 등 관계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오는 22일까지 행안부로 신청하면 된다.


김학홍 행안부 지역혁신정책관은 “'마을공방'과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조성해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주민과 지역 기업들이 희망을 갖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 


[2020-05-04 00:36:55]
이전글 안동 산불 피해 조사에 드론 활용
다음글 국가폭력 피해자 치유 '제주4·3트라우마센터' 개소